컨텐츠 바로가기

이정후 "홈런왕 도전" vs 최정 "타격왕 목표"로 맞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구자욱 "이정후, 최정 모두 긴장하길" 너스레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21 KBO 시상식에서 KBO리그 타자부문 KBO타율상을 수상한 이정후 키움히어로즈 선수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11.29.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을 일궈낸 이정후(23·키움 히어로즈)가 다음 목표로 "홈런왕"을 외쳤다. 그러자 '홈런왕' 최정(34·SSG 랜더스)은 "타격왕"을 목표로 하겠다고 맞섰다.

29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2021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열렸다. 각 부문 타이틀 홀더에 대한 시상도 진행했다.

올 시즌 123경기에서 타율 0.360를 때려낸 이정후는 '타격왕'으로 시상식에 참석했다. 2017년 각종 신인상을 받고 화려하게 프로에 등장한 이정후가 타이틀 홀더가 된 건 올해가 처음이다.

이정후의 수상이 더 의미 있는 건 '대를 이은' 타격왕이기 때문이다.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은 해태 타이거즈 소속이던 1994년 0.393의 타율로 타격왕에 올랐다.

KBO리그는 물론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부자 타격왕은 없었다.

이정후는 "어릴 때부터 세운 목표 중 하나라 더욱 뜻깊다.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을 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후 목표로는 더 많은 눈길을 끌었다. 이정후는 '타격왕 외에 도전하고 싶은 기록'에 대한 질문을 받자 "홈런왕에 도전하겠다"고 대답했다.

스스로도 웃음을 참지 못한 이정후는 "진지하게 대답하는 것"이라고 덧붙여 더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후는 '거포형' 타자와는 거리가 있다. 한 시즌 최다 홈런은 지난해 작성한 15홈런이다. 구장도 넓은 고척스카이돔을 홈으로 쓰고 있어 홈런을 뽑아내기가 쉽지 않다.

다소 '엉뚱했던' 이정후의 목표에 올 시즌 홈런왕을 차지한 최정이 응답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21 KBO 시상식에서 KBO리그 타자부문 KBO홈런상을 수상한 최정 SSG랜더스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1.29.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은 올해 35개의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겨 홈런 1위에 올랐다. 2016, 2017년 이후 세 번째 홈런왕 수상이다.

홈런왕 트로피를 받아 든 최정은 "내년에도 이 자리에 설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내년에는 타격왕을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역시 최정의 너스레에 장내는 웃음이 터졌다.

'홈런 타자' 최정은 올 시즌 타율 0.278를 기록했다. 이정후의 '홈런왕' 목표 만큼이나 최정의 '타격왕' 도전도 쉽진 않은 셈이다.

이정후와 최정에 지지 않은 구자욱(28·삼성 라이온즈)도 있다.

올 시즌 107득점을 수확, 득점왕을 차지한 구자욱은 이정후와 최정을 향해 "두 분 다 긴장하셨으면 좋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타격왕과 홈런왕을 목표로 내년에도 열심히 치고 달리겠단 의미다.

생애 첫 타이틀 홀더가 된 구자욱은 "선수들의 도움으로 받을 수 있는 뜻깊은 상인데 내가 선수단을 대표해서 받았다"면서 "다음 시즌에는 야구장에 더 큰 푸른 파도가 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강렬한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