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괴력소녀' 초등학교 2학년 임수민, 61회 로드FC 센트럴리그서 2번 연속 남자선수 물리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정문홍 회장과 임수민. 사진제공 | 로드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주상기자]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괴력의 소녀가 나타났다. 지난 27일 전북 군산에 있는 로드짐 군산점(관장 김금천)에서 제61회 로드FC 센트럴리그가 열렸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초등학교 2학년의 임수민(ROAD FC 고양 팀 베드로, 9)은 연속으로 경기를 벌여 승리했다. 승리보다 더욱 눈에 띈 것은 상대가 남자선수라는 점이었다.

임수민은 총 2경기에 출전, 두 번 모두 암바로 승리했다. 첫 경기는 -35kg에 출전했고, 두 번째 경기는 5kg 더 높은 체급인 -40kg 경기였다. 두 경기를 합해 임수민이 남자 선수를 꺾는데 필요한 시간은 98초로 채 2분도 걸리지 않을 정도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다.

임수민은 7살에 2살 위 오빠와 함께 태권도를 하다가 놀이 위주의 운동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아 MMA를 시작했다. 임수민을 지도하는 박준용 관장에 따르면 처음 배울 때는 어설펐지만, 의욕이나 근성은 최고였다고 한다.

꾸준히 노력하며 임수민은 점점 실력을 키워나갔고, 현재 1시간 동안 쉬지 않고 버피 점프를 할 정도로 체력이 뛰어나다고 한다. 또한 턱걸이도 즐겨할 정도로 근력도 뛰어난 격투 소녀다. 임수민은 지난 6월 15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9세 괴력 파이터’로 출연하기도 했다.

남자 선수들도 이기는 임수민의 활약은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나 수련을 하면 강해질 수 있다는 걸 증명하는 것이다. 최근 로드FC 정문홍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창룡 경찰청장을 태그해 퇴임 전에 MMA를 경찰관들이 배울 수 있게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달라고 얘기하고 있다. 또한 지난 여경 논란이 불거진 인천 흉기난동 사건 때도 경찰들이 MMA를 배워야 한다고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한편 2010년 출범한 로드FC는 59회의 넘버시리즈를 개최했고, 2012년부터 현재까지 아마추어 리그인 센트럴리그를 10년 동안 61회 개최한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대회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