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별별스포츠 66편] 신이 질투한 천재 복서 산체스…비극으로 끝난 그의 슬픈 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머그의 스포츠야사 토크 프로그램 '입으로 터는 별별스포츠'! 과거 스포츠에서 있었던 별의별 희한하고 기괴했던 일들을 스포츠머그 최희진 기자와 스포츠기자 경력 31년인 SBS 스포츠취재부 권종오 기자가 함께 소개해드립니다.

이번 편은 1970-80년대를 풍미했던 프로복싱 경량급의 KO왕들에 대한 이야기, 두 번째 순서입니다. 두 멕시코 밴텀급 제왕들끼리의 라이벌전에서 사라테가 사모라를 4라운드에 KO로 물리쳤습니다. 밴텀급에서는 더 이상 적수가 없어진 사라테는 한 체급 올려 WBC 슈퍼밴텀급 챔피언인 푸에르토리코의 윌프레도 고메스에게 도전합니다. KO율 100%에 육박하는 두 가공할 펀치 보유자의 대결에서 고메스가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과 더티플레이로 사라테에 KO승을 거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