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런 리더십은 없었다…'강철 매직'은 '경청 매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KT의 한국 시리즈 우승을 이끈 이강철 감독의 부드러운 리더십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이 감독은 최대한 많이 듣는 '열린 귀'가 '강철 매직'의 비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가장 높은 곳에 올랐지만, 이강철 감독은 여전히 '1인자'라는 호칭이 조금 쑥스럽습니다.

[이강철/KT 감독 : (경기가) 딱 끝났는데 손이 잘 안 올라가서, 아직 쑥스러운가… 자꾸 '1인자' 이야기가 나와서, 아직 멀었는데 너무 일찍 나오는 거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