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중국, 인권유린"(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사절단 불참…선수단은 파견"…중국 강력 반발할 듯

영국·캐나다·호주도 검토…백악관 "동맹의 보이콧 여부는 그들에 달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이상헌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외교적 보이콧 검토 입장을 밝힌지 18일 만이다.

미국 이외 다른 서방 국가가 동참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중국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바이든 정부는 신장에서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기타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