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아시안컵 앞둔 여자축구, 선수 3명-스태프 3명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콜린 벨 감독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퍼졌다.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7일 “여자 축구 대표팀은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개최지인 인도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여기서 선수 3명과 지원 스태프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오는 20일 인도에서 닻을 올리는 AFC 여자 아시안컵에 참가한다. 이에 지난 15일 출국했다.

16일 결전지인 인도에 도착한 대표팀은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는데 이때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국 선수단은 출국 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관계자는 “6명 확진자 모두 무증상”이라고 했다. 해당 선수들과 스태프는 격리 중이다.

대표팀은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 코치진과 대회 준비를 이어간다.

한편 한국은 21일 베트남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이후 24일 미얀마, 27일 일본과 조별리그 2,3차전을 펼친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