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초 신고→심폐 소생술’ 임영웅 교통사고 현장서 위급환자 목숨 구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세게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영웅(사진)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위급한 환자의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스타뉴스는 지난 21일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에서 임영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에게 최초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대처를 했다고 보도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4, 5시쯤 한 승합차가 다수의 차량을 추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한 정체 상황 속 누군가 사고 차량 운전석으로 향했고 조수석의 여성이 정신을 잃은 남성 운전자를 깨우고 있는 것을 목격해 운전석을 눕힌 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날 목격자들은 사고 차량 운전자에게 응급조치를 한 사람이 임영웅이었으며 그는 운전자에 대한 응급조치 후 동행한 관계자 등과 함께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꺼내 눕힌 뒤 담요를 덮어주고 응급조치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에 23일 서초 소방서 관계자는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임영웅 씨가 최초 신고를 했고, 도움을 줬다”며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목격자들이 한 남성이 구조를 도왔다고 했고, 그 남성의 이름과 연락처 등 인적상황을 기재했는데 나중에 확인해 보니 임영웅 씨였다”고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