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플레이 좋아했다"…토트넘 생존 실패 '또 임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잭 클라크(21)가 또 임대를 떠났다. 토트넘 1군 진입을 노렸지만 결국 실패했다. 4번째 임대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클라크가 2021-22시즌 후반기에 리그원(3부리그) 선덜랜드에 임대를 떠나게 됐다"고 발표했다.

클라크는 리즈 유나이티드 유스 팀에서 성장했다. 2018년 1군에 합류했지만 1년 뒤에 토트넘 러브콜을 받고 이적했다. 친정 팀 리즈 유나이티드 임대, 퀸즈파크레인저스(QPR) 임대에서 경험을 쌓으며 토트넘에서 프로 생활을 꿈꿨다.

조제 무리뉴 감독 시절 프리시즌에 번뜩였다. 당시 무리뉴 감독은 클라크 잠재력에 고무됐고, 타 팀에서 도전보다 토트넘에서 주전 경쟁을 요청했다. 클라크에게 "손흥민과 베일을 보고 배워라"며 프리시즌 경기력을 시즌 중에 보인다면 충분히 1군 경쟁을 할 수 있을 거라 말했다.

클라크는 토트넘 입단 당시 "손흥민 플레이를 보는 걸 좋아한다. 정말 톱 플레이어라고 생각한다. 양발을 모두 잘 쓰고 빠르면서 드리블도 좋다. 그런 선수들을 좋아하는데 손흥민은 정말 쉽게 플레이한다"고 말한 만큼, 스스로에게 동기부여도 컸다.

하지만 손흥민을 포함한 톱 클래스 선수를 넘을 수 없었다. 좀처럼 1군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1군 공식전에 고작 4경기에 출전했다. 선발은 한 번도 없었다. 현재까지 총 95분으로, 풀타임 기준 겨우 한 경기를 소화한 정도다.

시간은 빠르게 흐르기에 2군에 머물 수 없었다. 결국 클라크는 4번째 임대를 결정했다. 선덜랜드 임대 이적 뒤에 "선덜랜드에서 후반기가 기대된다. 선덜랜드 지역 출신이라 나에게 의미가 크다. 선덜랜드 홈 구장에서 정말 뛰고 싶었다. 팀을 2부리그(챔피언십)로 승격하는데 기여하고 싶다. 그것이 득점이든 도움이든,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하겠다"며 고무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