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예련, 父 '빚투' 가정사 "안 본지 15년…울타리=♥주상욱" (백반기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차예련이 '백반기행'을 통해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배우 차예련이 출연했다.

차예련은 '차장금'이라 불릴 정도로 수준급 요리 실력을 자랑하는 배우. 이에 대해 그는 "제가 요리를 해서 SNS에 자주 올렸다. 그러다 보니까 '차장금'이라고 해주더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남편 주상욱이 내가 한 음식은 다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이에 허영만은 "살려고 애쓰는 것 아니냐"고 농담했고, 차예련은 "맞다. 자기가 살 길을 찾아가는 거다"라고 거들어 웃음을 줬다.

차예련은 남다른 음식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임신했을 때 달걀프라이 해서 고추장에 비벼서 두 그릇씩 먹고 했다. 임신했을 떄 25kg 쪘다. 너무 행복했다. 지금은 매일 다이어트를 하는 느낌이다. 남편도 10kg가 쪘다. 같이 먹어야 하니까"라고 밝힌 그는 시장에서 찐빵을 먹은 뒤 만두까지 먹겠다고 나서 허영만을 당황케 만들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버지와 관련한 '빚투' 사건도 언급했다. 19살 때부터 연예계 활동을 하며 수입 관리를 부모님에게 맡겼다는 차예련. 그는 "처음에는 다 부모님이 하다가 돈을 많이 벌게 되니까 부모님이 일적으로 사고를 쳤다"고 고백했다. 차예련은 지난 2018년 '빚투' 폭로 주인공이 됐고, 당시 아버지의 빚 10억을 변제해줬다고 알린 바 있다.

이어 그는 "이혼하셔서 저는 엄마랑 살고 있었다. 아버지를 안 보고 산지 오래 됐다. 15년?"이라며 "저는 울타리가 필요했다. 그래서 빨리 결혼을 하고 싶었다. 저를 감싸줄 수 있는 내 편, 딱 하나의 내 편이 있었으면 좋겠단 생각이었다. 지금 남편이 그렇게 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는 결혼 후 슬럼프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결혼하고 일을 못했다. 역할이 한정적이기도 하고 일이 뚝 끊겼다"는 것. 이어 "안 써주더라 결혼하고 아기를 낳고 여러 상황이 바뀌니까. 그래서 힘든 시기가 있었다. 힘들었다. 근데 아무도 모른다. 제가 그런 힘든 시기가 있었다는 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존감이 떨어지고 손 쓸 수 있는 방법이 없더라. 배우로서 성공한건지 안 성공한건지 반반의 기로에 있더라"며 "다행인 건 가족이 생겼고 아이가 생겼고 남편이 저한테 대단한 사람이라고 얘기를 해준다. 그럼 지치고 힘들더라도 영원하고 든든한 내 편이 있다는 게 크더라"고 남편 주상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