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제시카 알바 “새벽 기도 다니며 욕 끊었는데…” 여전한 매운맛 입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제시카 알바가 입담으로 또 한 번 대표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매콤한 입담으로 웃음을 줬던 제시카 알바의 조별 경연이 전파를 탔다.

조별 경연 현장을 찾은 제시카 알바는 “방송 후 어땠냐”는 대표들의 궁금증에 “전화가 뜨거웠다”며 지인들의 반응을 전했다. “회사에서는 뭐라고 해요?”라는 질문에는 거침없이 “‘You are my star’라고 하던데?”라며 어깨를 으쓱해 해 웃음을 주기도.

제시카 알바는 “그날 유팔봉 씨의 새로운 모습을 봤다”며 “’쟤를 데리고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갈등하는 눈빛이 너무 진지하더라”고 말해 유팔봉을 폭소케 했다. “그날 가시기 전에 저에게 시원하게 욕도 해주셨다”며 웃는 유팔봉의 말에 제시카 알바는 “제가 욕을 끊었었다. 몇 년 전에 새벽 기도를 다니면서 욕 안 하게 해달라고 했다”며 “(욕을) 올 상반기에 딱 두 번 했는데 그날이었다”는 솔직 입담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여성 보컬 그룹 WSG프로젝트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