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여진 "체형 바뀌어 남자 바지 입어"…'골때녀' 후유증 고백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최여진이 ‘골 때리는 그녀’ 과몰입 후유증을 고백한다.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강수정, 현영, 최여진, 아유미와 함께 2000년대 예능사를 돌아보는 ‘예능 퀸덤’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여진은 지난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일주일 중 서울에서 2일, 가평에서 5일 생활하는 ‘2도 5촌’ 라이프를 공개해 눈길을 끈 바 있다. 2년 만에 재방문한 그는 현재 ‘0도 7촌’ 라이프를 즐긴다며 “수상스키를 중단했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여진은 17년간 활동한 예능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그는 첫 고정 예능 ‘여걸 식스’에 출연했을 당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해준 남자 스타가 있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최여진은 예능 레전드를 경신한 자신만의 ‘분량 필살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최여진은 현재 출연 중인 ‘골 때리는 그녀들’ 과몰입 후유증을 털어놓는다. 그는 페널티킥 실축했을 때를 언급, “계속 울었다. 너무 힘들어서 2주 동안 술을 마셨다”라고 고백한다. 이어 “체형이 바뀌어 남자 바지를 입는다”라며 남다른 근육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전언이다.

이날 최여진은 ‘라디오스타’에서 치명적인 댄스를 선보이며 녹화장을 초토화시킨다. ‘라스’ 4MC 뿐만 아니라 게스트들까지 크게 감탄했다고 해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한편, 지난 2005년 버라이어티 예능 ‘여걸 식스’ 멤버로 예능에 입문한 최여진은 댄스, DJ, 액션, 요트 등 몸 쓰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재능을 뽐내며 도장 깨기 하는 등 ‘예능 선수’로 맹활약하고 있다. 최근에는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남다른 축구 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받고 있다.

최여진이 들려주는 17년 예능사 에피소드 뒷이야기는 25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