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여장 유튜버', 채팅男에 폭행당한 뒤..."돈 때문에 한 것 아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튜버 카광. 사진|카광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장남자' 유튜버 카광(본명 이상일, 27)이 남성을 속였다가 생방송 중 폭행 당한 뒤 "논란 콘텐츠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카광은 25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와 블로그에 "이전부터 많은 분이 걱정 섞인 우려를 하셨고 그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안전한 콘텐츠를 구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차차 유튜브를 접겠다고도 했다. 카광은 "현재 상가 및 아파트 등을 운용하며 부동산 임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며 "생업에 집중하고 점진적으로 유튜브를 접겠다"고 밝혔다.

카광은 또 "폭력 사건의 피해자 입장을 떠나 충격적인 영상으로 놀라게 해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의견에 대해서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도마에 자처해 올라간 것이고, 난도질당함에 있어 여전히 시청자분들은 구경하러 온 귀족들이고 저는 광대이자 품바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스타투데이

유튜버 카광이 올린 글. 사진|카광 유튜브


카광은 여장남자 행세를 하면서 불특정 다수 남자들을 상대로 성매매 할 것처럼 속여 유튜브 방송을 진행해왔다. 그는 지난 22일 채팅 어플리케이션에서 만난 40대 남성 A씨를 "성매매 하겠다"고 속인 후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였으나 카광의 정체를 알고 격분한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날 폭행 장면은 실시간 생방송으로 중계돼 약 1만명이 지켜봤고, 한 시청자가 신고해 경찰에 넘겨졌다. 사건을 맡은 경기 고양경찰서는 A씨와 피해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카광은 사건 직후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응급실에 다녀왔다. 실명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는 단계”라며 “앞으로는 더 안전하고 신중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카광은 올 3월에도 한 남성을 집으로 불러 방송하다 멱살이 잡힌 채 끌려나간 적이 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