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3세 유튜버 꾸밍, 난소암 판정 2년 만에 세상 떠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故 유튜버 꾸밍. 사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난소암으로 투병하던 유튜버 꾸밍(본명 이솔비)이 지난 25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23세.

이날 꾸밍의 유튜브 채널 댓글창에는 꾸밍의 지인이 올린 글이 공개됐다. 지인은 "안녕하세요, 우리 꾸밍이가. 우리 솔비가 오늘 힘든 여정을 뒤로 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이어 "여러분이 주셨던 많은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며 "유튜브 활동하는 동안 여러분이 주신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많이 기뻐했고 저도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 우리에게 또 삶이 있다면 다시 만나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꾸밍이에게 자그마한 애도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꾸밍의 지인은 "인증을 바라는 분들이 있다. 식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된 사진 등을 올리는 건 굉장히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기에.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정말 아끼던 사람을 떠나보내면서도 (부고 전달을) 부탁받았기에 적은 말이니 모쪼록 믿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논쟁이나 조롱은 삼가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꾸밍은 그동안 유튜브를 통해 먹방과 메이크업, 난소암 투병기 등을 공개해왔다.

꾸밍은 지난해 6월 영상에서 "소세포성 난소암이라고 한다.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도 6개월에서 1년 정도라고 한다"면서 "지난해 만 21세 때 소세포성 난소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최근 11차 항암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온몸에 암세포가 전이돼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난소암은 암이 상당히 진행하기 전까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발견이 어렵다. 난소암 4기의 경우 5년 생존률이 11%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타투데이

유튜버 꾸밍이 마지막으로 즐긴 바깥 나들이. 가발을 쓴 모습이다. 사진| 꾸밍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망 6일 전인 지난 19일 꾸밍은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영상을 올려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당시 꾸밍은 "마지막으로 영상을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며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일주일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져서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렸다.

꾸밍은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 받아서 행복했다. 너무 고맙고 유튜브 하길 잘 한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건넨 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봐요"라고 담담하게 덧붙였다.

침대에 누워 영상을 촬영한 꾸밍은 숨이 많이 찬 듯 중간중간 숨을 몰아쉬며 힘겹게 말을 이어갔다. 2주일 전 공개한 영상에서만 해도 외출도 하고 외식도 하면서 즐겁게 보내던 꾸밍이 급속도로 악화된 모습이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꾸밍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명복을 빈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 "편안한 곳으로 가길 바란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마지막 인사에 마음이 아프다" 등 애도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