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유가 만만해?…칸 레드카펫 행사에서 무례한 '어깨빵'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프랑스 인플루언서, 어깨 부딪히며 지나가…"인종 차별" 지적→결국 사과]

머니투데이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왼쪽)가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와 부딪히는 모습(오른쪽)./사진=AFPBBNews=뉴스1, 칸 영화제 공식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인플루언서가 칸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를 거칠게 밀치고 지나가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아이유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에 참석했다. 이날 '브로커'는 상영을 마친 뒤 12분 동안 기립박수를 받아 화제를 모았다.

아이유는 이날 어깨를 드러낸 우아한 드레스 차림으로 등장했다. 아이유는 가림막 뒤로 줄지은 팬들의 사인 요청과 사진 촬영 등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모습을 보이며 남다른 팬 서비스를 선사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26일(현지시간)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와 부딪히는 모습./사진=칸 국제 영화제 중계 영상 캡처영화 '브로커'의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되던 중 현장을 중계하던 카메라에는 아이유가 한 여성에게 밀쳐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인물은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인물이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26일(현지시간)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와 부딪힌 뒤 머쓱하게 웃는 모습./사진=칸 국제 영화제 중계 영상 캡처금발의 이 여성은 사람이 북적이는 가운데, 배우 이주영과 서있던 아이유 어깨를 툭 밀치고 지나갔다. 아이유는 갑작스럽게 누군가 부딪치자 머쓱하게 웃어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동양인이라 인종차별 당한 것", "저정도면 고의다. 보통 스치기도 전에 사과한다", "딱 봐도 실수 아닌데", "100% 고의에 인종차별 맞다. 외국 살아본 사람은 잘 알 것"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머니투데이

가수 겸 배우 아이유를 밀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앞서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했다./사진=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유의 팬들은 해당 인플루언서 인스타그램의 게시물에 "아이유에게 사과하라"는 댓글을 남기며 항의했고, 이 인플루언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영상을 통해 아이유에게 직접 사과했다.

인플루언서는 "오늘 레드카펫에서 벌어진 일은 정말 미안하다. 레드카펫에서 실수로 밀친 것에 대해 한국 배우 이지은(아이유)에게 사과하고 싶다. 그녀는 물론 그 누구도 밀고 싶었던 것이 아니다. 정말 미안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가수 겸 배우 아이유를 밀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앞서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한 후, 아이유의 곡 '마음'을 배경음악으로 넣은 영상을 공개했다./사진=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서도 아이유를 언급했다. 칸 영화제 '브로커'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던 자신의 영상을 올리며 "영화 '브로커'와 함께 하는 정말 멋진 순간"이라는 글을 적었다. 아이유의 곡 '마음'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했다.

그러나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이유 유명세를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며 더욱 더 분노했다. 한 누리꾼은 이 게시물에 "남의 노래 끌어다가 뭐하는 짓이냐. 제대로 사과해라"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인플루언서가 아이유의 유명세를 뒤늦게 알고 사과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아이유와 해당 인플루언서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차이를 지적한 이도 있었다. 해당 인플루언서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3만7000여 명인 반면 아이유 팔로워수는 2600만 명에 달하기 때문이다.

한 누리꾼은 "누군지 모르고 밀쳤다가 찾아보고 헐레벌떡 사과한 것 아니냐"며 "아이유가 유명인이 아니었으면 절대 사과도 안 했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아이유는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이자 자신의 상업 영화 데뷔작인 영화 '브로커'로 칸 영화제에 입성하는 감격을 누렸다.

아이유가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주영와 호흡을 맞추는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오는 6월 8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