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1인자 후지사와 김채영에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여자바둑 1인자 후지사와 리나(25) 5단이 한국의 세 번째 주자 김채영(26) 7단을 꺾고 일본에 첫 승리를 안겼다.

후지사와 5단은 28일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2022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 본선 1차전 7국에서 김 7단에 205수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날 대국으로 본선 1차전 막을 내린 대회 본선 2차전은 오는 10월 15일 후지사와 5단과 중국 리허(30) 5단의 제 8국으로 시작된다. 상대전적은 리허 5단이 2승으로 앞서있다.
서울신문

후지사와 5단 - 일본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파죽의 연승을 달리던 우이밍(16) 4단의 6연승을 저지하며 기세를 올린 김 7단은 한국의 연승에는 실패했다. 반면 일본은 김 7단을 3번 만나 모두 졌던 우에노 아사미(21) 4단이 아니라 역대 상대전적 1승 1패의 후지사와 5단을 매치업한 작전이 빛을 봤다.

2년 10개월 만에 후지사와 5단과 다시 붙은 김 7단은 초중반까지 좋은 흐름을 가져갔다. 우상귀에서 우변, 우하귀에서 하변을 지나 좌하귀로 이어지는 초반 기세 싸움에서 김 7단은 실수없이 좋은 자리를 선점했다. 후지사와 5단도 비록 열세에 놓였으나 팽팽하게 승부의 끈을 이어갔다.
서울신문

김채영 7단 - 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130수를 넘겨 진행된 상변과 좌상귀, 우변에서의 혼전에서 후지사와 5단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한 수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 7단은 좌상귀 백일단이 잡혀버렸고, 후지사와 5단의 큰 실수가 없이는 다시 전세를 뒤집기 어려워지고 말았다.

11년 만에 한국이 개최하는 국제여자대회로도 관심을 받고 있는 이번 대회는 일곱 판을 두는 1차전을 마쳤다. 현재까지의 성적표는 한국 1승, 중국 5승, 일본 1승. 남은 선수는 한국 2명, 중국 4명, 일본 2명이다.

2차전은 10월 15일부터 우승국이 결정날 때까지 열린다. 최대 14국까지 이어진다. 총 상금 3억원의 이번 대회는 우승국이 1억원을 가져간다. 이와 별개로 개인 3연승 달성 시 200만원의 연승상금을 받으며, 이후 승수를 추가할 때마다 200만원씩 늘어난다.

장형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