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이 돌아온다'…흥국생명과 연봉 '최고액'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구 스타 김연경 선수가 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복귀합니다.

여자배구 최고 대우인 연봉 7억 원에 원소속팀 흥국생명 유니폼을 다시 입습니다.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집중 트레이닝을 받으며 차기 행선지를 물색하던 김연경이 유럽 진출 대신 국내 복귀를 선택했습니다.

원소속팀인 흥국생명에서 1년만 더 뛰면 FA 자격을 얻는 만큼 서른네 살의 나이를 고려해 장기적인 포석으로 결단을 내린 걸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