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돌싱글즈3' 남다커플, 결혼 날짜 바꾼 사연…시즌3, 한소희 닮은꼴 등장에 '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유세윤이 윤남기, 이다은 커플의 결혼식 비화를 밝힌 가운데 시즌2보다 더 젊고 솔직한 시즌3 참가자들의 첫만남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3’에서는 첫만남을 갖는 돌싱 남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세윤은 “사회를 부탁해서 따로 만났다. 하필 중요한 선약이 있어서 날짜를 바꿨다”고 윤남기, 이다은 커플 결혼식에 관한 비화를 전했다. 이에 이지혜는 “유세윤 때문에 날짜가 바뀐거냐”고 놀란 눈치를 보였다. 유세윤은 “그들도 두 번째라 프리하게 바꿨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윤남기, 이다은 커플이 재혼을 결정한 만큼, 시즌3 출연자들에 관심이 모아졌다. 아직 얼굴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쇼윈도 부부처럼 숨 막히는 생활이었다”, “폭력성, 도박, 바람 특히 여자 문제”, “배우자의 유책인데 외도 증거가 적나라하게 있었다”, “죽어서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최선의 선택이었느냐는 질문들이 지겹다”는 출연자들의 인터뷰가 일부 공개되었다.

이어 ‘커플이 되면 즉시 두 번째 신혼여행을 떠난다’는 안내에 이혜영, 정겨운은 놀란 눈치를 보였다. 이지혜는 “가장 큰 변화가 두 번째 신혼여행이다. 지금까지 커플 매칭되면 동거만 했는데 시즌3는 커플 매칭이 되자마자 바로 신혼여행을 떠난다고 한다”고 시즌3의 변화를 설명했다.

이혜영은 “동거도 있는 거냐?”고 물었고, 있다는 답에 “신혼여행에서 깨지면 동거는 없어지는 거냐”고 질문했다. 신혼여행에서 서로의 선택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동거의 기회는 주어지지 않는다. 합숙 요일도 지난 시즌보다 하루 늘어난 5박 6일로 눈길을 끌었다.

시즌3에 참여한 8명의 돌싱남녀는 첫만남을 가졌고, 숙소에서 가진 첫 디너에서 반말을 하며 MZ세대다운 밝고 영한 에너지를 뿜어냈다.

한편 ‘돌싱글즈3’는 '한번 다녀온' 매력 만점 이혼 남녀들의 연애부터 동거까지, 돌싱 남녀들의 직진 로맨스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