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억울한 볼 판정에 두 번 당한 박효준, 4타수 무안타…타율 .217 [PIT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박효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박효준(26)이 억울한 볼 판정에 두 번이나 당했다.

박효준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9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장,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전날(28일) 워싱턴전에서 2안타를 쳤지만 하루 만에 침묵한 박효준은 시즌 타율이 2할3푼8리에서 2할1푼7리(46타수 10안타)로 하락했다.

워싱턴 좌완 선발 패트릭 코빈을 맞아 3회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나온 박효준은 2루 땅볼로 물러났다. 초구 몸쪽 높은 포심 패스트볼을 쳤지만 내야를 뚫지 못했다.

5회 무사 1루 두 번째 타석에선 루킹 삼진. 볼카운트 1B-2S에서 4구째 싱커에 배트를 내지 못했다. 존을 높게 벗어났지만 주심 제레미 헤락 심판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판정이 나오는 순간 박효준도 고개를 젖히며 아쉬워했다.

7회에는 코빈의 2구째 바깥쪽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겼으나 1루 땅볼이 됐다.

9회 마지막 타석이 아쉬웠다. 2사 1,2루에선 워싱턴 우완 마무리 태너 레이니 상대로 루킹 삼진을 당했다. 볼카운트 1B-2S에서 레이니의 5구째 바깥쪽 높은 100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존을 벗어났지만 레학 주심은 삼진 콜을 했다. 박효준이 당황한 기색을 보였지만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이날 경기도 피츠버그가 워싱턴에 1-3으로 패했다. 8회 워싱턴 대타 야디엘 에르난데스에게 결승 2타점 2루타를 맞고 졌다. 최근 5연패에 빠진 피츠버그는 29승45패가 됐다. 3연승을 달린 워싱턴은 29승48패를 마크했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