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함소원, 26년만에 쓴 왕관..'미코 진' 수상한 1997년과 똑같네[★SN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방송인 함소원이 미인대회 참석 인증샷을 남겼다.

29일 함소원은 자신의 SNS에 “무대 오르기 전 #나도 긴장된다 #미인대회 #심사위원 #사자머리 #하이힐. 아침부터 심사하고 이제야 무대에 오릅니다. 26년 만에 다시 한 사자머리 왕관은 언제나 써도 흥분됩니다. 오랜만에 신은 13센티 하이힐 여러분 저 넘어지면 어쪄지요”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함소원은 미스코리아 시절 했던 사자머리를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꺼운 쌍꺼풀 라인과 짙은 메이크업까지 마치 1997년으로 돌아간 모습이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1997년 미스코리아 경기 진에 입상했다. 최근 베트남 미인대회 참석 소식을 알렸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함소원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