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혼’ 김경란 “막막하고 힘겹다. 나 괜찮은 걸까”...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김경란 인스타그램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게재했다.

3일 김경란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김경란은 “갑갑하고 막막하고 힘겹다”며 “나 괜찮은 걸까 모르겠다”라는 글을 게재해 걱정을 자아냈다.

앞서 김경란은 지난 2015년 1월 김상민 전 국회의원과 결혼했으나 3년여 만에 이혼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11월5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김경란은 “아버지에게 ‘남자가 더 여자를 좋아해야 한다’, ‘여자는 나 좋다는 남자를 만나야 한다’는 얘기를 항상 들었고, (어린 시절) 따돌림을 경험하기도 해서 누군가가 나를 좋아하면 거기에 가산점을 많이 줬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감정에 대해 스스로 안 물어봤고 수동적이었다. 그래서 (전 남편과) 헤어지고 난 뒤 ‘이 사람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았는데 왜 만났을까. 내가 사랑이란 걸 해봤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며 “어쩌면 내가 사랑에 빠진다는 걸 모르는 건 아닐까 싶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MC 정형돈이 “조심스러운 질문이지만 사랑해서 결혼한 게 아니었냐”고 묻자 김경란은 “변하지 않을 것 같은 마음을 표현하는 것에 굉장히 높은 가치부여를 했던 것 같다”며 “돌이켜 생각을 해보면 내 마음에 대해서 내가 잘 알고 (결혼을) 진행했던 게 아니었을 수도 싶다”고 답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