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서현진, 말라도 너무 말랐네…'거식증 루머'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배우 서현진이 '다이어트와 살빠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Allure Korea(얼루어코리아)'에는 "데뷔 21년만에 본인 나무위키 처음 본 서현진, 별명에 놀란 사연은? 얼루어코리아 Allure Korea"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 속에서 서현진은 스타일리스트에게 SBS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를 촬영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질문했고 이에 스타일리스트 실장은 "현진씨가 촬영하면서 초반보다 살이 많이 빠져서 사이즈 조절이 필요했다"고 답했다.

이에 서현진은 "의도한건 아니었으나 대본에는 굉장히 잘 맞는 변화였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대본에 '쟤 '쟤 살 빠진 거 봐. 이러다 얼굴 없어지겠어'라는 대사가 있다"며 "실제로 그날 왔던 미림이(배우 이주우)가 '언니 살이..'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서현진은 "(드라마) 후반으로 갈 수록 감정씬도 많고, 체력소모가 되는 씬들도 많고"라며 드라마를 촬영하며 살이 빠진 이유를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는 "제가 위가 좋지 않아서 좋은 음식들을 먹으려고 노력했다"며 "건강한 음식을 먹으며 밤을 새다보니 살이 빠졌나봐요"라고도 이야기했다.

서현진은 살이 빠진 이유를 의도적으로 뺀 게 아닌 '건강식과 밤샘'으로 답했고, 이를 통해 '과도한 다이어트'나 '거식증'에 대한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사진 = 얼루어코리아 유튜브 채널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