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개막라운드부터 다이어 추가골 도왔다…토트넘, 2-1 리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손흥민(왼쪽)이 6일(한국시간) EPL 개막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시즌 1호 도움을 기록한 뒤 다이어와 기뻐하고 있다. 런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손흥민(토트넘)이 개막라운드부터 도움을 적립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라운드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전반을 2-1로 마쳤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데얀 클루셉스키와 함께 공격 삼각 편대를 구성했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의 강한 압박에 고전했다. 공격 작업이 쉽지 않았다. 그러다 전반 12분 일격을 당했다. 워드프라우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흘러나온 공을 그대로 하프 발리 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작성했다.

토트넘은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전반 21분 클루셉스키의 정확한 크로스를 세세뇽이 뛰어 들며 그대로 헤더로 연결해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31분 손흥민은 조력자 구실을 해냈다. 왼쪽 측면에서 오른발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에릭 다이어가 다이빙 헤더로 사우샘프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시즌 1호 도움이다.

전반 44분 손흥민이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로 진입했다. 슛 타이밍을 잡지 못한 그는 수비수 3명을 달고 오른발 슛을 시도했으나 허공을 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에메르송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강력한 터닝 슛을 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