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유리 "남사친과 여행 다녀와…남편이 그러면 기분 나쁠 듯"(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영상 캡처 . 2022.08.08. (사진= KBS2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그룹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남자 사람 친구'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한 KBS 2TV 예능물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남사친'과 관련된 문제로 첫사랑과 이별하게 된 리콜녀의 사연이 등장했다.

사연에 앞서 제작진은 거리로 나가 시민들에게 "내 연인의 남사친·여사친을 이해할 수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친구니까 어느 정도의 선을 지키면 가능하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이 내 연인의 남사친과 여사친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시민들의 반응을 접한 리콜플래너들도 "이게 참 애매하다"면서 흥미로워한다. 이어 장영란은 성유리에게 "연인의 이성 친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고 성유리는 "저는 결혼 후 에 남사친과 여행을 가봤다"라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성유리는 "남사친과 단둘이 여행을 간 건 아니고 친구 여러 명과 함께 갔다. 남편도 다 아는 남사친이라서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만약에 남편이 여사친과 여행을 간다면 기분이 나쁠 것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유발했다.

앞서 성유리는 지난 2017년 동갑내기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했다. 올해 1월 쌍둥이 딸을 안았다.

이와 함께 이날 이어진 사연에서는 3년을 연애한 첫사랑 X와의 이별 리콜을 희망하는 리콜녀가 등장한다. 3년 동안 3번의 이별을 했다는 리콜녀. 10개월 전에 마지막 3번째 이별은 리콜녀의 남사친이 두 사람의 원인이 된다.

리콜녀와 X의 이별 사연에 리콜플래너들은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봐라" "너무 짜증나" "혈압 오른다" "눈치가 없으시네" 등의 리얼한 현실 반응을 쏟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