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태진-박은영 골문 두드렸지만…FC아나콘다, 결국 7연패 수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골 때리는 그녀들' 17일 방송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FC아나콘다가 결국 7연패 늪에 빠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챌린지리그 네 번째 경기로 FC탑걸, FC아나콘다의 대결이 펼쳐졌다. 아나콘다는 첫 승이 간절했지만 탑걸에 1 대 0으로 아쉽게 패했다. 탑걸은 챌린지리그 단독 선두에 올랐다.

경기 초반부터 맏언니 채리나를 주축으로 탑걸이 강하게 밀어붙였다. 아나콘다도 여느 때보다 집중했다. 박은영이 단독 찬스를 만드는가 하면 윤태진은 위협적인 대포알 슈팅을 선보이며 공격력을 과시했다.

양팀 골키퍼 아유미, 노윤주는 슈퍼 세이브를 수차례 기록했다. 노윤주는 상대 진영까지 올라가 공격에 힘을 보탰다. 아나콘다가 직접 프리킥 기회를 얻었지만, 아유미는 본능적으로 골을 막아내 놀라움을 선사했다.

현영민 감독은 전원 공격 전술로 중계진들을 놀라게 했다. 막내 김다영까지 유효 슈팅을 때리는 등 거센 공격이 이어졌다. 아쉽게도 탑걸의 골망을 흔들지는 못한 가운데 팽팽한 접전이 계속됐다.

첫 골은 탑걸에서 터졌다.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유빈이 기습 중거리 슈팅으로 아나콘다의 골문을 연 것. 유빈과 동료들이 환호했다. 전혀 예상치 못한 골에 지켜보던 다른 팀들과 중계진 역시 놀라워했다. 선제골과 함께 전반전이 종료됐다.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영민 감독은 승리를 위해 후반전 초강수를 뒀다. 노윤주를 공격수로 빼고, 골키퍼의 빈자리를 김다영이 채웠다. 노윤주는 최전방에서 공격에 힘을 더하며 경기에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후 윤태진, 박은영이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렸지만 탑걸의 수비에 막혀 아쉬움을 자아냈다. 경기 시간이 줄어들수록 선수들은 초조해졌다. 양팀은 빗줄기가 쏟아져도 치열하게 싸웠다. 윤태진은 회심의 슈팅이 번번이 골로 연결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남은 시간은 단 1분. 아나콘다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파이팅을 외쳤다. 중계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배성재, 이수근은 "창단 이래 가장 멋진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는데 아쉽다. 과연 기적이 일어날 것인지"라며 안타까워했다.

마지막 공격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 경기였다. 차해리 머리에 맞은 공이 결국 옆그물을 강타하면서 아나콘다는 공격 찬스를 허무하게 잃었다. 경기는 1 대 0으로 종료됐다. 아나콘다는 윤태진, 박은영 등 공격수들이 끊임 없이 골문을 두드렸지만 7연패라는 수렁에 빠졌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