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덕, KPGA 시니어 선수권 2R 단독 선두…2연패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종덕 / 사진=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종덕(61, 밀란인터네셔널)이 2022시즌 KPGA 챔피언스투어 최고 권위의 대회인 '제26회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총상금 1억5000만 원, 우승상금 2400만 원)'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달렸다.

김종덕은 18일 전남 영암군에 위치한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A,B코스(파72/676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적어낸 김동적은 2위에 1타 차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10번 홀(파5)에서 출발한 김종덕은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하며 전반 홀을 마쳤다.

본격적인 버디 사냥은 후반부터 시작됐다. 2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낸 김종덕은 4번 홀(파4)과 5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했고 7번 홀(파4)부터 9번 홀(파4)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적어내 후반에만 6타를 줄이며 경기를 마쳤다.

김종덕은 경기 후 "그린 스피드가 빠른 사우스링스 영암과 잘 맞는다. 마지막 홀에서 약 9m 정도 되는 거리의 퍼트가 성공하며 기분 좋게 경기를 마무리했다"며 "2년 연속 우승을 한다면 좋겠지만 우승은 하늘에서 내려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편안한 마음으로 최종일 경기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통산 31승(KPGA 코리안투어 9승, 일본투어 4승, KPGA 챔피언스투어 13승, 해외 시니어투어 5승)을 기록 중인 김종덕은 지난해 본 대회에서 우승하며 통산 30승을 달성했다.

김종덕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하게 되면 1998년과 1999년 2년 연속 우승 및 2001년부터 2004년까지 4년을 연이어 우승한 최윤수(74) 이후 역대 2번째 선수이자 3번째로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차지하게 된다. 또한 본인의 5번째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 우승을 기록하게 된다.

KPGA 챔피언스투어 1승의 박성필(51, 상무초밥)이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는 맹활약을 펼치며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단독 2위에 자리했다.

박성필은 "KPGA 코리안투어와 시니어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지난 주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에서는 코스 전장이 길어 드라이버 샷 거리가 부담이 됐다. 챔피언스투어에서는 아직 루키에 속해 거리 면에서는 유리한 것 같다"며 "오늘과 같이 내 플레이에 집중하면서 기회가 왔을 때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장소에서 열린 만 60세 이상 선수들이 참가하는 KPGA 챔피언스투어 그랜드시니어부문 대회 '제23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총상금 4000만 원, 우승상금 600만 원)'에서는 김정(62)이 5언더파 67타로 단독 선두에 자리하며 그랜드시니어부문 첫 승에 도전한다.

현재 통산 9승(KPGA 코리안투어 3승, KPGA 챔피언스투어 시니어부문 5승 및 그랜드시니어부문 1승)의 권오철(66)이 2타 뒤진 단독 2위에 위치했다. '디펜딩 챔피언' 조철상(64)과 김정남(68), 유건희(64)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제26회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는 2라운드 종료 후 상위 60명, '제23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는 1라운드 종료 후 상위 24명이 매칭스코어카드 방식에 의해 최종라운드에 진출했다.

'제26회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와 '제23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 최종라운드는 오전 8시 20분에 시작하며 KPGA 주관방송사인 JTBC골프에서 낮 1시부터 4시까지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