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해진x진선규x박지환x윤균상, 힐링 선사 유럽 캠핑 마무리…'텐트 밖은 유럽' 종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트 밖은 유럽' 28일 방송

뉴스1

tvN '텐트 밖은 유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텐트 밖은 유럽'이 이탈리아 로마 캠핑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 최종회에서는 이탈리아에서 마지막 캠핑을 즐기는 유해진, 진선규, 박지환, 윤균상의 모습이 담겼다.

박지환이 마늘을 가득 넣은 삼계죽, 일명 '마계죽'으로 특별 보양식 한 상을 완성했다. 박지환은 가위만으로 모든 도구를 대신하며 캠핑 장인 면모를 보이기도. 마계죽과 복분자주로 트레킹(도보 여행)의 피곤을 씻던 중, 토스카나 캠핑장에 멧돼지가 출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사장님이 간식을 먹으러 자주 오는 멧돼지라 위험하지 않다고 전했고, 이에 멤버들은 처음 겪는 일에 실소를 터뜨리며 안도했다.

로마 나들이를 앞두고, 점심 김밥 도시락을 건 사다리 게임을 진행했다. 이에 유해진이 김밥 도시락을 준비, 윤균상이 설거지를 했고, 그동안 진선규와 박지환이 낮잠을 즐겼다. 이후, 진선규와 박지환이 캠핑장 뒷정리를 도맡아 일손을 도왔다.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지나 로마로 가는 길, 네 사람은 어쩌다 마주친 오르비에토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유해진 표 랜덤 김밥 도시락을 맛본 이들은 아쉬운 마음에 마을 구경에 나섰다. 더불어 아이스아메리카노 대신 에스프레소를 맛보며 이탈리아 커피를 만끽했다.

뉴스1

tvN '텐트 밖은 유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캠핑장은 로마 도심 속에 위치한 캠핑장으로 100여 개에 달하는 방갈로와 캠퍼들을 위한 수영장, 지금껏 보지 못했던 초대형 샤워실이 네 사람을 맞이했다.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은 부쩍 능숙하게 텐트를 설치하며 어엿한 캠퍼로 거듭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로마 시내로 떠난 이들은 고대 로마의 수천 년 역사를 그대로 간직한 콜로세움의 웅장함에 그저 감탄했다. 20년 전, 로마를 여행했던 진선규는 추억에 잠긴 모습을 보이기도. 예약 없이는 입장이 불가한 상황에 아쉬워한 이들은 보르게세 공원을 찾아 포폴로 광장을 한눈에 담았다.

네 사람은 삼겹살 파티로 캠핑의 마지막 밤을 장식했다. 네 사람은 다음을 기약하는 농담으로 마지막 밤을 달래며 유럽 캠핑을 마무리했다.

한편 tvN '텐트 밖은 유럽'은 기차 대신 렌터카, 호텔 대신 캠핑장, 식당 대신 현지 로컬 마트를 찾아다니는 그 어디서도 소개된 적 없는 세상 자유로운 유럽 캠핑 예능 프로그램이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