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서방이 사줬어”...‘살림남2’ 최민환, 장인 변명에 난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살림남2’ 최민환이 장인, 장모의 부부 싸움에 난감해한다.

최근 진행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녹화에서 최민환은 필요 없어진 철제 선반을 드리기 위해 장인을 집으로 초대했다.

화물 탑차를 몰고 최민환의 집을 찾은 장인은 기왕 온 김에 더 가져갈 물건이 있는지 집안 곳곳을 둘러보던 중 아이들 방에 있는 신상 오락기를 발견하고 눈빛을 빛냈다. 장인이 "재율이가 클 때까지 2년 정도 빌려가겠다"고 하자 최민환은 승낙했지만 율희는 "엄마가 허락할까?"라면서 걱정했다.

이에 장인은 집으로 돌아가던 길 최민환에게 "총대를 메야지!"라며 자신이 원해서 가져온 것이 아니라 최민환이 맡아 달라 부탁한 것으로 하자고 했다. 예상대로 장모는 오락기를 들고 온 장인을 보고 표정이 굳어졌지만 앞서 작전을 짠 대로 장인은 최민환에게 책임을 전가해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하지만 오락기 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터졌으니 바로 장인이 장모 몰래 지른 고가의 물품들이 발각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눈썰미 좋은 율희가 "이거 100만원도 넘는 것 아냐?"라며 단번에 알아보자 분위기는 싸늘하게 얼어붙었다.

화가 난 장모의 추궁에 어쩔 줄 몰라하던 장인은 얼떨결에 최민환이 사줬다고 했고 최민환은 “저요?”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는데. 과연 장인과 최민환이 이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장인으로 인해 난처해진 최민환의 이야기는 1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K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