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줌마잖아" ♥심하은 복직 반대하던 이천수…"멋있었다" 극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의 복직을 응원했다.

1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복직 문제로 갈등하는 이천수·심하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천수는 아내가 집을 비워 혼자 라면을 끓여 먹게 됐다. 그는 심하은이 집에 돌아오자 "내가 왜 라면을 먹고 있어야 하냐. 너 뭐하고 다니는 거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머니투데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심하은이 화려하게 옷을 입은 것과 관련해서도 "아줌마잖아"라고 지적했고, 심하은은 "무슨 아줌마냐. 요즘 아줌마도 다 직업이 있다"고 반박했다.

심하은은 "모델을 그만두고 5년을 몸담고 있었던 학교가 있다. 특강 제안이 와서 스케줄 조정하고 급여 조정도 하고 오는 길"이라고 말했으나 이천수는 "가지 마라. 차비가 더 든다. 아르바이트 아니냐"고 반대했다.

이어 "힘들어도 난 돈이라도 버는데 넌 돈이 안 된다"며 "나한테는 소홀해도 되지만 애들한테 소홀해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심하은은 "너무 숨이 막힌다. 모든 엄마가 복직하는 이유가 있다"면서 뜻을 굽히지 않았고, 이천수는 결국 심하은이 강의를 하는 곳에 따라가게 됐다.

머니투데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 심하은은 학생들에게 직접 워킹 시범을 보이고 잘못된 자세를 지적하는 등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이천수는 '심쿵'한 듯 연신 놀라움을 내비쳤다.

집으로 돌아온 뒤 심하은은 "오빠가 골 넣었을 때 (이런) 기분일 것"이라며 "스트레스도 풀리고 너무 좋다. 학생 중 누구를 어떻게 (좋은 모델로) 만들어 볼까 생각하면서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당초 심하은의 복직을 반대하던 이천수도 "일하는 거 보니까 다르더라. 멋있었다"며 "다시 일해라. 힘들면 내가 도와주겠다. 잘하면 나중에 학교도 하나 차려주겠다"고 격려했다.

한편, 이천수와 심하은은 2013년 결혼해 슬하에 2녀 1남을 두고 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