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반 붕괴' SSG 배터리‥'데뷔 첫 승' 문동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프로야구 선두 SSG가 최하위 한화에게 덜미를 잡히며, 우승 확정을 다음 기회로 미뤘습니다.

한화 신인 문동주는 데뷔 첫 승을 거뒀습니다.

박주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최하위 한화를 제물로 우승을 확정 짓고자 했던 SSG.

하지만 믿었던 선발 박종훈이 1회부터 크게 흔들렸습니다.

폭투와 밀어내기 등으로 순식간에 다섯 점을 내 줬고, 결국 1회를 마치지도 못하고 강판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