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격노출 없어도 후끈했다…눈부신 블랙&화이트[BIFF 레드카펫 결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강효진 기자] 3년 만에 완전 정상개최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은 블랙과 화이트로 눈부시게 수놓였다.

5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행사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는 국내외 영화계 스타들이 참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3년 만에 좌석 100%를 오픈하고 완전 정상개최되는 이번 영화제에는 '교토에서 온 편지' 한선화, 이번 개막식 MC이자 '글리치' 주연인 전여빈, '커넥트' 정해인, '한산: 용의 출현' 김한민 감독과 변요한, 박해일, 옥택연, '몸값' 전종서, '욘더' 이준익 감독, 한지민, '약한 영웅 클래스1' 박지훈, '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송강호, '20세기 소녀' 김유정, '고속도로 가족' 정일우,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 양조위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레드카펫에 등장한 스타들의 드레스 코드는 블랙 앤 화이트가 주를 이뤘다. 이전에는 과도한 노출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들이 빠지지 않았지만, 올해는 대부분이 차분한 컬러와 디자인을 선택한 점이 눈길을 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선화, 전종서, 한채아는 순백의 드레스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선화는 러블리한 분위기를 더하며 청순함을 뽐냈고, 전종서는 볼륨감 있는 몸매를 드러내며 남다른 섹시미를 과시했다. 한채아는 오랜만의 레드카펫에서 늘씬한 여신 미모를 유감없이 과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여빈, 한예리, 한지민은 실패없는 블랙 드레스를 선택했다. 특히 똑단발로 변신한 한지민은 홀터넥 스트랩 디테일이 더해진 검정 드레스로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시크한 분위기를 냈다. 반짝이는 소재가 돋보인 전여빈의 드레스는 그녀의 당당한 매력에 포인트가 됐고, 한예리는 우아하고도 여성미 넘치는 모습으로 레드카펫 룩의 정석을 보여줬다.

'오징어 게임'의 스타 김주령은 독특한 자가드 소재와 구조적 실루엣 드레스로 변신했다. 글래머러스한 반전 매력을 드러낸 김선영도 이날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배우 안서현과 검정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에 오른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은 오랜만에 힘 준 스타일링으로 원조 얼짱의 미모를 과시했다.

김유정 역시 진한 푸른 색의 드레스로 단정하고 매력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노출이 적은 디자인으로 시크한 매력을 뽐낸 것도 인상적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규리와 이윤지는 이들 사이에 컬러풀한 드레스를 선택해 눈길을 끈다. 밝은 블루 컬러 드레스를 선택한 김규리와 옐로우 드레스를 입은 이윤지는 비비드한 색감으로 레드카펫에 화사함을 더했다.

특히 이날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는 화이트 톤에 블랙 컬러가 섞인 슈트로 단정하면서도 화사한 비주얼을 과시해 돋보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5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일대에서 열린다. 공식 초청작은 71개국의 243편이며, 커뮤니티 비프 상영작 111편을 포함해 총 354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