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수금화목토' 박민영, 고경표에 취중 키스 "내 첫사랑해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월수금화목토' 박민영이 술에 취한 채 고경표와 입을 맞췄다.

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6회에서는 최상은(박민영 분)이 정지호(고경표)에게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지호는 최상은을 찾아가 계약을 연장해 달라고 부탁했다. 최상은은 "계약 연장이란 계약 기간 만료 전에 하는 거예요. 우리는 이미 종료됐다고요"라며 거절했고, 정지호는 "마지막 날 결근하셨잖아요"라며 붙잡았다.

최상은은 "더 이상 출근하지 않아도 좋다고 말씀하신 걸로 아는데요"라며 의아해했고, 정지호는 "좋아요. 그러면 계약을 새로 맺고 싶어요"라며 제안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은은 "싫은데요? 저를 기만하셨잖아요. 그 뭐였더라? 선의를 베푸신다고요"라며 바끈했고, 정지호는 "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계약상의 규정을 어긴 적이 없어요. 도대체 문제가 뭡니까? 저 상은 씨가 필요해요"라며 털어놨다.

정지호는 수석부장(박철민)과 우연히 마주쳤을 때 최상은을 아내라고 소개했고, 이로 인해 부부 동반 모임에 가입돼 집들이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후 최상은은 정지호와 재계약을 하기로 했고, "이것만 확실히 해두죠. 이상한 선의 때문에 원치도 않는 빚을 지는 기분은 싫어요"라며 강조했다.

결국 정지호는 강해진(김재영)과 직접 만나 계약 사항을 조율했고, 월요일, 수요일, 금요일을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해진 역시 월요일, 수요일, 금요일을 지정하겠다고 말했고, 정지호는 자신이 원하는 요일을 지정하는 대신 최상은이 강해진의 집에 가는 날 고양이를 돌봐주기로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최상은은 강해진과 정지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전 사실 저를 좋아한다고 생각했어요. 굉장히 특이한 방식으로 절 좋아하고 있다고. 완전 잘못 짚은 거죠"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강해진은 "쉽지 않은데. 그쪽 오래 보면서 마음 주지 않는 거. 내가 왜 그쪽을 기억한다고 생각해요? 최상은 씨는 좀 달라요. 물론 예쁘고 잘나고 맞아요. 완벽했죠. 근데 난 그쪽이 좀 짠했어요"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더 나아가 강해진은 "근데 선의인지 뭔지. 그거 사심 있다는 뜻 아닌가? 남자 입장에서는 그 말이 그 말 같은데. 아랫집 경계 좀 해요"라며 당부했다.

특히 최상은은 정지호의 회사 사람들을 초대해 집들이했다. 최상은은 가짜 결혼이라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무리했고, 끝내 술에 취했다. 이때 회사 사람들은 벌칙으로 정지호와 최상은에게 뽀뽀를 하라고 부추겼고, 정지호는 강요에 의한 스킨십은 추행이라며 만류했다.

최상은은 "입만 열면 법 이야기. 누구는 법 공부 안 했나. 저 쫑알쫑알 입을 막아버려야겠다"라며 혼잣말했고, 정지호에게 다가가 입을 맞췄다. 최상은은 "너 내 첫사랑해라"라며 고백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