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강 확정' 포르투갈 vs '패→16강 탈락' 韓, 그리고 사이에 낀 브라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진행됐다.경기에 앞서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22.11.24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가나에 아쉽게 패한 벤투호는 포르투갈을 무조건 잡아야 한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포르투갈이 대거 로테이션을 가동한다면 그나마 한국 선수들의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 이 전제 하에 스코어 적중률이 높은 ‘영국 문어’ 크리스 서튼은 포르투갈전 한국의 1-0 승리를 점쳤다. 그러나 포르투갈이 로테이션을 가동할 확률이 크지 않다. 왜일까.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조규성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분전했지만 한국은 한 골 차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와 동시에 한국의 자력 16강 진출 가능성은 ‘0’이 됐다.

1무 1패로 조 3위 한국은 내달 3일 ‘강호’ 포르투갈(2승, 16강 확정)과 3차전에서 반드시 이겨 16강 희망의 불씨를 살려야 한다. 우루과이(1무 1패, 한국에 골득실에서 밀려 4위)와 가나(1승 1패, 2위)전 결과도 함께 살펴야 한다.

대한민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리하더라도 가나가 우루과이를 꺾는다면 16강 진출은 불가능하다.

거두절미하고 가나가 우루과이에 0-1로 패하고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는 것이 벤투호 16강행의 가장 간결한 시나리오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토너먼트 단계를 염두에 두고 3차전에서 주축 선수들을 대거 빼면 한국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OSEN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경기 종료 후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2.11.24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포르투갈의 로테이션 가능성은 크지 않은 분위기다.

포르투갈은 3차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해 한국에 패하면 얽히고설킨 경우의 수에 따라 조 2위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면 16강에서 ‘우승 후보’ 브라질을 상대한다.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한국과 3차전을 최상의 전력으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29일 우루과이를 2-0으로 격파한 뒤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한다. 이번 월드컵에서 각 조 1차전 16경기 중 12경기의 승무패를 맞춰 무려 적중률 '75%'를 찍은 BBC 해설위원 서튼은 포르투갈이 대거 로테이션을 가동한다는 전제 하에 한국의 1-0 승리를 점쳤다.

벤투호의 승리를 예상한 이유로 서튼은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은 토너먼트를 대비해 위험을 무릅쓰고 싶어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한국전에 일부 선수들을 쉬게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벤투호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inju217@osen.co.kr

[사진] 알 라이얀(카타르)=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