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가시간 지나기 전에 종료, 또 사고 친 테일러 주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벨기에 공격 거센 상황서 추가시간 4분 지나기도 전에 종료 휘슬

한국과 가나전에서도 한국의 코너킥 상황 보고도 종료시켜 물의
뉴시스

[알라이얀=AP/뉴시스] 앤서니 테일러(왼쪽) 주심이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F조 경기에서 벨기에의 레안데르 덴동커에게 옐로 카드 판정을 내리고 있다. 2022.12.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상현 기자 = 한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이해할 수 없는 추가시간을 적용하며 논란의 중심이 됐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이번에도 추가시간 적용을 자의적으로 판단하는 사고를 쳤다. 이번에는 시쳇말로 '빼박' 사고다.

테일러 주심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 크로아티아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F조 마지막 경기에서 추가시간 4분이 모두 지나기도 전에 종료 휘슬을 불었다.

이 휘슬로 벨기에와 크로아티아는 득점없는 무승부로 끝났다. 벨기에와 크로아티아 모두 무난하게 16강에 올랐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벨기에가 1승 1무 1패, 승점 4에 그치면서 조 3위로 탈락했기 때문에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미 테일러 주심은 지난달 28일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렸던 한국과 가나의 H조 2차전에서도 논란의 중심이 됐다.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의 선제골 장면에서도 다소 이해할 수 없는 판정을 내렸다. 득점을 올린 선수가 아닌 다른 동료의 핸드볼일 때는 파울로 인한 골 취소가 아니라는 해석이 이번 대회부터 적용되고 있지만 명백히 살리수에게 공을 전달한 선수의 핸드볼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여기에 더욱 논란이 되는 것은 마지막 추가시간 적용이었다. 한국이 2-3으로 뒤진 상황에서 가나를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코너킥까지 얻어내 마지막 공격을 앞두고 있었다.

물론 이 때는 적용했던 추가시간 10분이 모두 지나가긴 했지만 대기심이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1분이 더 적용될 것이라고 언질을 준 상태였다. 그렇기에 언질을 줬던 그 1분이 모두 지나가기도 전에 한국의 코너킥 자체를 막아버린 테일러 주심의 추가시간 적용은 당연히 논란거리가 될 수밖에 없었다. 이 때문에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하던 벤투 감독은 레드 카드까지 받아 포르투갈전에서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됐다.

이번에는 벨기에가 테일러 주심의 자의적인 추가시간 적용에 희생양이 됐다. 한국과 가나의 경기에서는 한국에 동정 여론이 있을지라도 게시된 추가시간이 명백히 50초 이상 흘렀기 때문에 그렇다고 쳐도 이번에는 아예 추가시간 4분 자체를 지키지 않았다.

상황 역시 한국과 가나의 모습과 닮았다. 벨기에가 마지막까지 힘을 끌어올리며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거세게 두드리고 있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테일러 주심은 추가시간 4분이 모두 지나가기 전에 종료 휘슬을 불었다. 벨기에 선수들은 일제히 주저앉았다.

한국처럼 선수들이나 감독이 일제히 뛰어나와 테일러 주심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은 없었다. 그러나 추가시간 4분이 모두 지나가기 전에 종료 휘슬을 분 것은 이후 논란의 중심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테일러 주심은 이래저래 추가시간을 제대로 적용하지 않는 심판으로 낙인이 찍히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tankpar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