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현무, 16강 진출에 황희찬 유니폼 들고 함박 미소 "도하의 기적" [N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전현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방송인 전현무가 한국 축구 대표팀의 16강 진출 이후 황희찬 유니폼을 든 채 환호했다.

전현무는 3일 새벽 MBC 2022 피파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대한민국 축구팀이 승리를 거둔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

전현무는 "희박했던 가능성에 감독 퇴장에 마스크 투혼에 무지개 회원 황희찬의 극장골까지"라며 "모든 것이 완벽했던 도하의 기적"이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황희찬이 팔을 들어올리며 자축하는 중계 화면 옆에서 황희찬의 유니폼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전현무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전현무가 출연하는 MBC '나혼자 산다'에는 황희찬 선수가 잉글랜드에서 선수 생활 중인 모습이 방송된 바 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일 밤 12시(한국시간) 포르투갈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른 2022 피파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둬 16강에 진출했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지난달 24일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해 승점 1점을 챙겼으며, 지난달 28일 열린 가나와의 2차전에서는 2-3으로 아쉽게 패한 바 있다.

hmh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