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고수X허준호, 바닥 뒹굴며 사기 열연…3차 티저 공개 (미씽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미씽: 그들이 있었다2’ 고수, 허준호가 ‘영혼 보는 콤비’ 케미를 자랑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2’(이하 ‘미씽2’)는 사라진 사람들, 새로운 영혼 마을, 그들의 간절함에 오지랖 재발동한 '영혼 보는 콤비'의 판타지 추적극.

지난 2020년, ‘산 자와 망자가 함께하는 추적’이라는 휴머니즘, 판타지, 미스터리를 절묘하게 섞은 스토리텔링과 고수, 허준호의 찰떡 브로맨스로 입소문을 불러일으킨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시즌2로 돌아온다.

극 중 고수는 영혼 보는 사기꾼 김욱으로, 허준호는 여전히 딸을 그리워하는 장판석으로 분한다. 두 사람은 시즌1에 이어 다시 한번 ‘영혼 보는 콤비’로 뭉쳐 더욱 찰진 콤비 플레이를 펼칠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가운데 ‘미씽2’ 측이 5일(월),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한량처럼 무료한 일상을 보내는 김욱, 장판석의 모습으로 시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은행에 대출 상담을 받으러 갈 정도로 재정난에 시달리던 두 사람은 “언제까지 돈 안 되는 일만 하면서 살 순 없지”, “두고 봐요. 앞으론 내 실속만 챙길 테니까”라며 새로운 인생을 예고했다.

하지만 곧 김욱, 장판석은 엄마가 없어졌다는 학생의 한마디에 “새 출발한다 그러더니 또 이러고 있다”면서 결연한 표정으로 ‘영혼 보는 콤비’의 컴백을 알려 기대를 자아낸다. 이어 의문의 일행과 쫓고 쫓기는 한편, 바닥에 나뒹굴며 사기 열연까지 펼치는 두 사람의 면면이 담겨 열혈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특히 김욱은 “현지 친구들 다 찾아주면 되잖아”라며 장판석의 딸인 현지의 친구들 찾기를 예고해 관심을 높인다. 시즌2에서는 장판석 딸의 흔적이 발견되며 그 존재가 본격적으로 부각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사라진 그들을 찾기 위한 간절함’이라는 카피와 함께, 식사하는 김욱에게 “일어나. 가서 찾아보자 어서”라며 발걸음을 재촉하는 장판석의 모습이 담긴 바. 사라진 사람들을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영혼 보는 콤비’ 김욱, 장판석의 활약이 담길 ‘미씽2’ 첫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미씽: 그들이 있었다2’는 오는 19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또한 시즌2 방송에 앞서 OCN에서는 5일부터 2주에 걸쳐 월, 화, 수 오후 6시에 2편씩 시즌1 전편 몰아 보기가 편성된다.

사진=tvN ‘미씽’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