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홍시후가 찌르고 고영준이 마무리! 황선홍호, 이라크전 1-0 승...도하컵 2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인환 기자] 황선홍호가 도하컵 2연승을 달렸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클럽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도하컵 U-22 친선대회 2차전서 1-0으로 승리했다.

앞서 열린 1차전에서 오만을 3-0으로 제압했던 황선홍호는 이라크도 꺾었다.

이날 황선홍호는 허율-홍윤상-권혁규-박규현-최강민-장시영-박창환-정한민-이상혁-조현택-김정훈을 선발로 기용하면서 2연승을 노렸다.

1차전과 달리 어느 정도 로테이션을 가동한 상황서 황선홍호는 이라크의 거친 플레이에 고전했다.

한국은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파상 공세를 펼쳤으나 이라크의 육탄 공세에 시달렸다. 전반 9분 한국은 조현택의 방향 전환 패스를 기점으로 정한민이 박스 안에서 침착하게 슈팅까지 가져갔다.

두들기던 한국이지만 이라크도 매서웠다. 전반 37분 이라크는 역습 과정에서 날랜 한 방을 날렸으나 골키퍼 김정훈이 몸을 날려서 막아냈다.

다소 답답한 경기 흐름이었다. 두들기던 한국이지만 이라크도 매서웠다. 전반 37분 이라크는 역습 과정에서 날랜 한 방을 날렸으나 골키퍼 김정훈이 몸을 날려서 막아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홍윤상 장시영 대신 이태석-황재원이 투입됐다. 후반 10분에는 최강민 대신 고영준이 투입됐다. 이라크의 육탄 수비에 골은 나오지 않았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 20분 허율 대신 홍시후를 투입하면서 전방 조합을 완전히 바꿔 버리면서 공세를 강화했다.

답답하던 경기였지만 후반 43분 마침내 골이 터졌다. 후반 43분 한국은 후방서 빌드업을 통해 이라크의 수비를 흔들었다. 이어 후반 홍시후가 침투하는 고영준을 보고 날카로운 패스를 전했다. 고영준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1-0으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 추가 시간에 이라크가 결정적인 역습을 날렸으나 김정훈이 막아냈다. 경기는 그대로 황선홍호의 1-0 승리로 매조지어졌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