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뷔 "이서진, '지킬앤하이드' 보는 같아"…치킨 공장 재가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진이네' 31일 방송

뉴스1

tvN '서진이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뷔가 '서진이네' 매출에 따라 달라지는 사장 이서진을 '지킬 앤 하이드'에 비유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에서는 몰려든 주문에 쉴 틈 없는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 뷔(김태형)의 모습이 담겼다.

손님들의 향연으로 주말보다 바쁜 식당에 이서진의 보조개가 깊어졌다. 이에 뷔는 "미소가 80%는 올랐겠다"라고 추측하기도. 이어 정유미는 이서진의 모습에 덩달아 웃으며 직원들에게 "사장님 많이 좋아한다, 너무 다르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뷔는 "이 정도면 사장님은 '지킬 앤 하이드' 보는 것 같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이서진은 주방의 상황을 확인했고, 치킨 재료가 부족하다는 소식에 당황했다. 그러나 4인분의 여유분이 있다는 소식에 이서진은 "튀겨야 한다"라고 지시했다. 결국 치킨 담당 뷔가 다시 치킨을 튀기는 모습으로 활기를 더했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는 과거 '윤식당' 이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이서진이 해외에서 작은 분식점을 차리고 가게를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