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금이야 옥이야' 김시후, 강렬한 첫 등장…시청자들에 눈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S1 '금이야 옥이야' 속 김시후 존재감
윤다영과 로맨스 본격 시작하나
한국일보

배우 김시후가 '금이야 옥이야'를 통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KBS1 '금이야 옥이야'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시후가 '금이야 옥이야'를 통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윤다영과의 로맨스 기류를 형성하면서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31일 방송된 KBS1 '금이야 옥이야'에서는 동주혁(김시후)와 옥미래(윤다영)의 미묘한 관계가 서막을 알렸다. '금이야 옥이야'는 싱글 대디 금강산(서준영)과 입양아 옥미래를 중심으로 금이야 옥이야 자식을 키우며 성장해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국가대표 와이프' '오늘부터 사랑해' 등에서 섬세한 연출을 선보인 최지영 감독과 '꽃길만 걸어요'로 필력을 뽐낸 채혜영 작가가 '금이야 옥이야'를 위해 의기투합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회 14.4%로 시작하면서 쾌조의 순항을 알린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윤미래는 고모의 부탁으로 동주혁에게 연락을 시도했다. 능력을 인정 받아 미국 지사로 근무 중인 동주혁은 화려한 비주얼과 다정한 성격으로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윤미래는 떨리는 마음으로 해외에 있는 동주혁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 카페에서 단정한 슈트를 입은 모습으로 등장한 동주혁은 반갑게 윤미래의 안부를 물었다. 다정한 목소리로 가족들의 건강을 챙긴 동주혁은 "네가 많이 힘들겠다"고 말하면서 윤미래를 위로했다.

윤미래는 자연스럽게 동주혁에게 고모인 동규선(이윤성)을 챙기라고 부탁했고 자신의 호감을 숨기지 못했다. 동주혁이 윤미래와 관계를 진전시킬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한 곳에 모였다. 특히 김시후의 부드러운 매력이 동주혁을 만나면서 더욱 배가됐다. 동주혁은 예의 바르지만 이면에 차가움을 숨기고 있는 인물로 또 다른 사랑의 방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