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수영 김우민, 자유형 200·400·800m 세계선수권 출전권 획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우민 "레이스 운영 부분에서 훈련 더 필요"

뉴시스

[김천=뉴시스] 이무열 기자 = 황선우(강원도청)가 27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4 수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에 도착한 뒤 2위로 들어온 김우민(강원도청)과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황선우는 이날 경기에서 1분45초6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2023.11.27. 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수영 중장거리 간판 김우민(22·강원도청)이 자유형 200m와 400m, 800m에서 모두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땄다.

김우민은 28일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4 수영(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5초26으로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자유형 200m와 800m에서 국제수영연맹 A기록을 충족해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땄던 김우민은 주 종목인 400m에서도 티켓을 확보했다.

2024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내년 2월11일부터 18일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우민_자유형 400m 1위_2024년수영국가대표선발전. 2023.11.28.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를 마친 김우민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이번 선발전에 출전한 자유형 200m, 400m, 800m에서 모두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기준 기록을 달성하며 시즌을 잘 마무리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단위 스피드는 많이 올라왔지만 레이스 운영 부분에 있어서는 훈련이 더 필요하다고 느꼈다"며 "내년 2월 도하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와 파리올림픽에서는 지금까지 치러온 레이스 경험을 토대로 포디움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단거리 간판 황선우(20·강원도청)는 이날 자유형 50m 결승에서 22초43으로 2위에 올랐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에서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획득한 바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황선우_자유형 50m 2위_2024년수영국가대표선발전. 2023.11.28.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우는 경기 후 "참가한 모든 종목에서 만족할 만한 기록은 아니지만 내년에 있을 세계선수권대회와 올림픽을 준비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된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2023년은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에서 모두 포디움에 오르는 매우 뜻깊은 한 해였다"며 "두 대회를 통해 쌓은 노하우로 남은 기간 열심히 훈련해 내년에 있을 대회에서도 좋은 레이스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