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아쉽다’ 올림픽 노리는 신지애, 호주 여자오픈골프 공동 3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시스] 신지애가 아쉽게 역전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신지애가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5타를 잃어 역전 우승은 이루지 못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신지애가 아쉽게 역전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신지애가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5타를 잃어 역전 우승은 이루지 못했다.

신지애는 3일 호주 시드니의 오스트레일리아 골프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뽑아냈지만 보기를 무려 7개나 쏟아내고 더블 보기 1개를 곁들여 5오버파 77타를 쳤다. 9언더파 280타로 우승한 얘슐리 부하이(남아프리카공화국)도 3타를 잃었지만, 신지애는 부하이에게 5타 뒤진 공동 3위(4언더파 285타)에 만족해야 했다.

지난해 이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부하이에게 역전패를 당했던 신지애는 올해는 부하이보다 3타 뒤진 2위로 최종 라운드 역전을 노렸지만, 샷 난조에 발목이 잡혔다.

그러나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LPGA 투어 선수들이 여럿 출전해 세계랭킹 포인트가 적지 않은 이 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신지애는 세계랭킹 상승도 기대할 자산을 마련했다.

내년 파리 올림픽 출전을 노리는 신지애는 현재 15위인 세계랭킹을 내년 6월까지 지키거나 더 끌어올려야 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