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토트넘 천군만마 '미친 수비수' 드디어 컴백…포스테코글루 "뛸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레드카드를 받고 한달간 토트넘 공식전에 나서지 못했던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돌아온다.

토트넘은 오는 8일 오전 5시1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3/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초반 10경기에서 8승 2무로 무패행진을 달리던 토트넘은 이후 첼시전, 울버햄프턴전, 애스턴 빌라전을 연이어 패해 순위가 1위에서 6위까지 추락했다. 다행히 지난 4일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서 난타전 끝에 3-3으로 비기고 승점을 모처럼 따내면서 5위에 자리잡았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우승팀으로 이번 시즌엔 유로파리그에 나서는 웨스트햄도 만만치 않다. 승점 21을 기록하며 9위에 오른 상태다.

웨스트햄전을 앞둔 토트넘의 화제는 지난달 7일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퇴장당했던 센터백 로메로가 정상적으로 뛸 수 있는가다. 로메로는 당시 전반 중반 같은 아르헨티나 미드필더 엔소 페르난데스를 거친 태클로 가격했다. 비디오 판독(VAR) 뒤 퇴장 조치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규정에 따라 이후 3경기를 건너 뛰었다.

레드카드는 당연한 처벌이었으나 토트넘 입장에서 로메로 공백은 컸다.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등 백업 혹은 다른 포지션 선수들이 메웠으나 수비 불안은 여전했다. 로메로가 쫓겨난 뒤 4경기에서 토트넘은 1무 3패에 그치는 중이다.

다행히 로메로는 그 기간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에 뽑혀 2026 월드컵 남미예선 우루과이전, 브라질전을 치렀다. 우루과이전에선 0-2로 참패했지만 브라질을 1-0으로 누르면서 아르헨티나도 자존심을 세웠다. 특히 브라질전에서 로메로가 맹활약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다시 토트넘 센터백으로 돌아오는 로메로를 볼 시간이다.

토트넘을 이끄는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로메로의 출전을 시사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6일 구단 훈련장인 런던 토트넘 홋스퍼웨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를 천명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크리스티안 (로메로)은 활용 가능하다"며 "공격수 히샤를리송도 뛸 수 있다. 다만 파페 사르는 훈련장으로 돌아왔으나 내일 뛰기엔 다소 촘촘하다. 일요일 경기(뉴캐슬전)는 가능하다"고 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로메로와 벤 데이비스를 센터백 콤비로 구성할 전망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 주전 센터백인 미키 판더펜은 햄스트링(허벅지 뒷근육) 부상으로 아직 재활 중이다. 에릭 다이어는 부상으로 훈련을 쉬어서 명단 제외가 유력하다.

로메로는 상대팀은 물론 훈련 때 같은 팀 선수들에게도 거친 태클을 과감하게 하는 등 훈련장에서도 '미친 수비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기량도 출중해 토트넘 입장에선 수비 안정에 많은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