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종합] '결혼 9년차' 나르샤 "우린 쇼윈도 부부, 스킨십 횟수 줄어들어"('관종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르샤가 쇼윈도 부부라고 밝혔다.

22일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는 '왕년에 날리던 언니들이 한자리에 모이면 생기는 일(채리나,나르샤,아이비,초아)'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이지혜는 "생일파티란 저에겐 앞으론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고맙게도 절친들이 모여주었습니다. 역시 놀던 언니들이라 입담이 기가 막히네요. 방송으로 가능할까 싶지만 편안하게 담아보았습니다. 사는 게 다 똑같더라고요"라고 했다. 이어 "결혼하면 결혼한 대로 안 하면 안한대로 애가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필터 없이 마구 털어보았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혜는 "오늘 여러분 기대하셔도 좋다. 나르샤, 채리나, 아이비, 초아 황금 멤버"라면서 "오늘 마침 '놀던 언니' 마지막 녹화를 했고 녹화 끝남과 동시에 나르샤가 언니 생일이니까 겸사겸사 쫑파티 겸 생일 파티 겸 술 한잔 먹자고 했다. 모이기도 힘든 멤버들이기 때문에 처음으로 술자리를 갖게 됐다. 제대로 놀아보겠다"라고 설명했다.

채리나, 나르샤가 등장했다. 이지혜는 "나르샤 씨도, 우리 채리나 씨도 결혼하셨다. 둘 다 유부녀 같지 않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채리나는 "항상 이렇게 칭찬할 때 마지막에 결론은 이쪽으로 가지 않나. 그래서 저는 이지혜 씨가 더 그렇게 보이지 않나요? 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정말 그런 거 하나도 안 노렸어"라며 웃었다.

채리나는 "연애 때가 더 파이팅이 있었던 것 같다. 결혼하고 나서 막 자극적으로 살지 않는다.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저보다 여기 이쪽에 물어보셔야"라면서 나르샤를 가리켰다. 채리나는 "시험관을 하면서 자연적으로 될까 봐 안 해"라고 했다. 나르샤는 "시험관 계획이 있지만 자연적으로 되는 게 더 좋은 거 아니에요?"라고 묻기도.

이지혜는 "나르샤가 궁금한 게 아직도 되게 파이팅이 있잖아"라고 했다. 나르샤는 "사실대로 말씀드리면 파이팅의 횟수는 약간 줄어든 것 같다. 어지간한 사람만큼"이라고 답했다. 또한 나르샤는 마지막 키스에 대해 "정말 솔직히 말씀드리겠다. 저희는 쇼윈도다. 다 뻥은 아니고 확실히 스킨십 횟수는 줄어든 건 사실이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