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찬원, '기세등등' 김종민에 "임영웅한테 박살 나 봐야" (1박 2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이찬원이 김종민에게 임영웅한테 박살 나 봐야 한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 나인우, 유선호의 밀양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종민과 이찬원은 밥차 이용권을 걸고 게릴라 팬 사인회 대결을 했다.

김종민은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우리의 꿈'을 불렀다. 팬 사인회 초반 젊은 층에서 김종민을 선택하면서 김종민의 기세가 올랐다. 초조해진 이찬원은 "나 오늘 이후로 팬사인회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종민 팀인 딘딘은 홍보 당시 자신이 섭외해 온 시민이 이찬원을 선택하자 당황했다. 시민은 "저는 김종민 씨 팬인데 집사람이 좋아해서"라고 얘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은 한 시민이 "연예인 잘 모르는데 김종민은 안다"면서 자신의 사인을 받아가자 "여러분의 스타가 되겠다"며 진심으로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김종민은 초반부에 압도적인 선택이 이어지자 "찬원이 괜찮은지 물어봐"라고 여유를 부렸다.

이찬원은 이번 대결을 기획한 제작진을 고발하겠다면서 좌절해 있다가 굿즈 후드티를 입고 온 찐팬을 발견하고 감동했다. 이찬원은 "저는 오늘 이 한 분으로 끝났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찐팬을 기점으로 맹추격 시작하더니 25대 25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그 사이 이찬원 팀인 나인우의 팬들이 연속으로 등장하며 이찬원이 앞서 나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은 이찬원을 상대로 접전을 펼치던 중 막판 뒷심을 드러냈다. 이찬원은 김종민의 선전에 "'1박 2일'의 파워를 새삼 또 느낀다"고 했다.

이찬원은 마지막 시민의 선택을 받았지만 최종 스코어는 김종민의 승리였다. 이찬원을 이긴 김종민은 다음에는 조인성과 대결하고 싶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딘딘은 김종민의 막무가내 면모에 "이 데뷔연차에 연예인병이 와도 웃기기는 하겠다"며 어이없어 했다.

이찬원은 "임영웅한테 박살 나 보면"이라고 임영웅을 언급했다. 문세윤은 김종민 상대로 푸바오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에 앞서 휴식시간을 가졌다. 문세윤은 이찬원이 원래 있던 사람처럼 적응을 잘한다는 얘기를 했다. 넉살 좋은 이찬원은 "7인 체제도 괜찮지 않나"라고 말하며 웃었다.

사진=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