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4강 확정한 하나원큐 김도완 감독 “마지막 홈경기, 시작은 정상적으로” [SS경기브리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하나원큐 김도완 감독. 사진 | W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부천=이웅희 기자] 4강을 이미 확정지은 하나원큐가 홈에서 신한은행을 맞이한다.

하나원큐 김도완 감독은 26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고의 홈경기를 앞두고 “운도 잘 따르면서 좋은 결과 나온 거 같다.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다. 팬들도 관계자분들도 많이 오신다. 시작은 정상적으로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정예림은 무릎이 좋지 않아 빠진다. 박소희가 많이 뛰어야 한다. 서연이도 오늘 좀 투입하려고 한다”면서 “선수들이 마무리를 잘해보고 싶다고 하더라. 부상이 나오면 안 되니 보면서 (선수들 체력안배를 할지)결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BNK와 최하위 다툼을 하고 있는 신한은행의 동기부여에 대해서도 알고 있는 김 감독은 “저쪽 마음은 사실 나도 잘 안다. 마지막까지 최하위를 하지 않으려고 할 것이고, 치열하게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iaspiire@spro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