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복어' 먹고 의식불명 빠진 배우…"비전문가가 손질한 것 먹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STORY '회장님에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현석이 과거 복요리를 먹고 의식불명에 빠진 일화를 고백했다.

현석은 26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에 사람들'에서 복요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현석은 이날 과거 비전문가가 손질한 복요리를 먹고 의식불명에 빠진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복요리는 복어 전문점에서 먹어야 하는데, 그냥 해변 횟집에서 비전문가가 손질한 것을 먹었다"고 털어놨다.

다만 현석은 이 사건 이후에도 여전히 복요리를 먹고 있다고 했다. 그는 "오히려 지금은 더 잘 먹는다. 나 때문에 한동안 복어집이 장사가 안됐다. 그래서 내가 복어집을 많이 찾아다녔다"며"내가 갚아야 하지 않냐. 지금 더 잘 먹는다. 복어는 맛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STORY '회장님에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현석은 이날 국민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에서 중도하차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극 중 아내 오미연이 교통사고를 당해 하차했다. 회사에서는 아내 역할을 바꿔주겠다고 했는데, 받아들일 수 없어서 제안을 거절했다"며 "내가 하차하면서 나와 연관된 배우들도 줄줄이 하차했다. 피해를 준 것 같아 미안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용건은 "소송 같은 건 안 들어왔나"라고 물었고, 현석은 "암암리에 사과하고 다녔다"고 답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