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배우 재희, 전 매니저에 사기혐의로 피소…"6000만원 안 갚고 연락 두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재희(본명 이현균)가 전 매니저에게 돈을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28일 스포츠경향은 재희의 전 매니저 A씨가 최근 경찰에 재희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재희와 약 6년간 함께 일한 사이다. 재희는 지난해 2월 연기학원을 만들고 싶다며 A씨에게 6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희는 A씨가 근무하는 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기도 했다. 타 기획사로 옮긴 후 전속계약금을 받아 빌린 돈을 갚겠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재희는 채무 상환을 계속 미루다 결국 지난해 12월 A씨와의 연락을 끊었다.

아시아경제

배우 재희. [이미지출처=가족엔터테인먼트]


재희는 A씨와 연락을 끊은 이후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근황을 올리는 등 팬들과 소통 행보를 보였고, 제주도 고향사랑기부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을 이어가기도 했다.

한편 재희는 1997년 MBC 드라마 '산'으로 데뷔해 2005년 KBS2 드라마 '쾌걸춘향'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가장 최근 작품은 2021년 드라마 '밥이 되어라'와 2022년 영화 '불멸의 여신'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