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K리그1 현장리뷰] 전북 드디어 이겼다...광주에 2-1 극장승, 이준 최악 실수→송민규 상의 탈의 세리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동훈 기자(전주)] 이준의 호러쇼가 나오면서 전북 현대가 리그 첫 승을 거뒀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에서 광주FC에 2-1로 이겼다. 이로써 전북은 리그 첫 승을 기록했고 광주는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라인업]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골키퍼는 정민기였다. 수비진은 이재익, 박진섭, 정태욱, 김태환이 구성했고 전병관, 맹성웅, 이수빈, 이영재가 중원에 위치했다. 송민규, 티아고가 투톱을 이뤘다. 공시현, 최철순, 박창우, 구자룡 보아텡, 한교원, 문선민, 안현범, 비니시우스는 벤치에서 시작했다. 김진수는 제주 유나이티드전 퇴장 징계로 나오지 못했다.

광주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준이 꼈다. 수비라인은 이민기, 김승우, 조성권, 두현석이 구축했다. 중원에 문민서, 정호연, 박태준, 가브리엘이 있었고 빅톨, 이희균이 투톱을 구축했다. 노희동, 이으뜸, 김경재, 김진호, 이강현, 최경록, 박한빈, 정지용, 이건희는 벤치 명단에 포함됐다.

[프리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팀 다 흐름이 매우 좋지 못하다. 전북은 지난 시즌 감독 교체 혼란 속에서 간신히 파이널A에 오르고 4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는데 당연히 실망스러웠다. '올 시즌은 다르다'를 외치며 부활을 꿈꿨는데 더 좋지 못하다. 6경기에서 승리가 없다. 전북이 K리그1 절대 강자로 올라온 이후 최악의 성적이다. 결국 단 페트레스쿠 감독과 결별했다. 김진수는 징계로 빠지고 홍정호, 이동준 등은 부상 중이다.

광주도 마찬가지다. 개막 후 2경기에서 화끈한 경기력 속 모두 이기면서 이정효 축구의 돌풍은 2024년에도 이어지는 듯했는데 이후 4경기에서 내리 다 졌다. 불운도 있었지만 후반 허무하게 무너지면서 실점을 계속 허용해 패배했다. 최전방에선 골이 안 터지고 수비는 흔들리는 중이다. 5연패를 당한다면 시즌 초반 분위기를 잡는데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그동안 전북에 유독 약했다. 지난 시즌 돌풍을 일으켰을 때도 전북에 고개를 숙이는 일이 많았다. 전북 원정으로 한정하면 마지막 승리는 2015년까지 가야 한다. 9년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선 승리가 없는 셈. 광주엔 불안점, 전북엔 긍정적인 포인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이정효 감독은 "광주 축구는 같다. 이정효라는 캐릭터를 버리고 싶지 않다. 이 캐릭터를 버리면 광주 축구는 사라지고 내가 여기에 있는 의미가 없다"고 강렬한 포부를 말했다.

명단 제외가 된 아사니를 두고는 "실력이 없어서 못 나오는 거다. 현재 몸 상태가 그렇다. 왜 알바니아 대표팀 선수인지 의문이다. 국가대표에 왜 뽑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현재 몸 상태를 보면 선수도 인지해야 한다. 체지방도 높고 경기에 나갈 상태가 아니다. 알바니아 대표팀 감독도 알아야 하고 뽑는 걸 고려해야 한다. 훈련을 시키는데 잘 못 따라오더라. 그런 선수는 팀에 도움이 안 된다. 그래서 뺐다. 내가 10연패를 하더라도 지금 아사니는 안 쓸 것이다"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재 대행은 "강원전은 준비 시간이 적어 상대방에 맞췄다. 이번주는 코치진끼리 회의도 하고 선수들과 대화도 했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준비했다. 발 빠른 친구들이 부상으로 다쳐 고민이 컸다. 광주보다 나을 점이 무엇이 있을지 생각했다. 미드필더는 수준이 더 높을 거라고 생각해 그 부분에 맞춰 준비했다"고 말하면서 준비 과정을 말했다.

부상 복귀한 안현범을 두고는 "사실 뛰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주에 복귀를 했고 같이 훈련을 했는데 아직 뛰기는 어렵다. 공격 자원에서 흔들어줄 선수가 부족해 엔트리에 넣었다. 필요하긴 하지만 상황을 봐서 그렇지 않다면 보호를 해주려고 한다. 잘못하면 부상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동준에 대해선 "한 3~4주 부상이라고 한다. 치료를 잘해야 하는데 시간적으로 봤을 때 군 입대 전까지 전북에서 뛰기 어려울 것 같다. 선수는 일주일 전이라도 돌아와 어떻게든 해보겠다고 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렵다. 말이라도 고맙기는 하나 햄스트링 부상이 한 두 번이 아니라 걱정이 크다. 속도가 장점인 선수라 치료가 잘 되어야 한다. 선수 생활을 길게 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전반전] 팽팽한 접전, 실수 많은 광주...흐름 살린 전북, 이재익 골로 1-0 리드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부터 맞붙었다. 전북은 강하게 밀어붙였고 광주도 바로 압박을 가하면서 괴롭혔다. 광주의 압박을 전북이 풀어서 나오지 못하면서 전북 진영에서만 공이 머물렀다. 전반 13분 오랜만에 전북의 공격이 나왔고 김태환의 크로스가 이어졌는데 티아고가 헛발질을 했다. 전반 15분 이희균이 홀로 돌파를 한 뒤 슈팅을 했는데 정민기가 선방했다.

이재익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뒤로 흘렀는데 이재익이 멀리서 슈팅을 했다. 이는 그대로 흘렀고 이준이 제대로 쳐내지 못해 골이 됐다. 전북은 흐름을 제대로 탔다. 전반 19분 이희균이 실수를 한 걸 티아고가 잡아냈고 송민규에게 줬다. 송민규 패스를 받은 이영재가 그대로 왼발 슈팅을 날렸는데 살짝 빗나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 후방은 계속 불안했다. 침투 패스가 번번히 막힌 광주는 후방에서 흔들리면서 역습을 계속 허용했다. 전반 27분 송민규가 조성권 실수를 잡아내 그대로 들어갔는데 터치가 아쉬웠다. 전반 30분 전북이 바른 패스로 순식간에 광주 수비를 뚫었다. 전병관의 패스를 받은 이영재가 슈팅을 했는데 이준이 잡아냈다.

광주는 이렇다 할 슈팅을 날리지 못했다. 전북이 광주 선수들을 잘 끌어내고 빠르게 전방으로 패스를 잘 보내면서 주도권을 확실히 잡았다. 전반 33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티아고가 슈팅은 했는데 정확히 맞지 않았다. 전반 34분 이영재 왼발 패스를 받은 송민규가 바로 왼발 슈팅을 했는데 골문 위로 날아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밀리던 광주가 오랜만에 공격을 펼쳤다. 전반 37분 중앙에 들어온 문민서가 슈팅을 했지만 수비 맞고 나갔다. 광주는 점차 전북 수비를 공략하면서 슈팅을 만들기 시작했다. 전반 43분 티아고 미스가 나오면서 광주의 역습이 전개됐고 이희균이 슈팅을 했는데 힘이 너무 들어가 높이 떴다.

전반 추가시간은 2분이었다. 전반 추가시간 1분 티아고가 허무하게 패스 미스를 하면서 전북이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은 전북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전] 이건희 동점골...이준 최악 실수, 송민규 극장골! 전북 드디어 이겼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전북은 조성권, 문민서를 빼고 박한빈, 정지용을 투입했다. 후반 2분 나온 전병관의 슈팅은 빗나갔다. 후반 7분 정태욱과 이영재가 슈팅을 했는데 연이어 골문을 벗어났다. 광주는 이건희, 최경록을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두 팀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안현범이 추가됐다. 후반 21분 전병관이 들어가고 안현범이 투입됐다. 후반 25분 박한빈의 슈팅은 빗나갔다. 전북은 후반 26분 맹성웅, 티아고를 불러들이고 비니시우스, 보아텡이 들어가 기동력을 확보했다. 후반 27분 최경록이 골대를 맞추면서 광주를 아쉬움을 삼켰다. 광주의 공격은 이어졌다. 전반과 달라진 흐름이었다.

전북은 계속 뒤에서 흔들렸다. 광주는 최경록이 중심을 확실히 잡아 흔들었다. 후반 32분 이민기 슈팅은 높이 떴다. 전북은 후반 33분 한교원, 박창우를 투입했고 이영재와 부상 우려가 있는 이재익을 불러들였다. 후반 36분 최경록의 왼발 슈팅은 수비 맞고 나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드리던 광주가 골을 기록했다. 후반 37분 정호연의 크로스가 뒤로 흘렀고 이를 정민기가 막았는데 세컨드볼을 이건희가 집중력 있게 골로 연결다. 전북은 오프사이드를 주장했지만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전북은 다시 리드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 후반 41분 비니시우스의 아쉬운 패스가 나오면서 전북 공격 흐름이 끊겼다. 안현범이 살려내 공격을 펼쳤는데 슈팅은 수비 맞고 무위에 그쳤다.

이준이 최악의 실수를 범하면서 전북이 골을 넣었다. 득점 주인공은 송민규였다. 후반 45분 이준의 무리하게 공을 끌다가 압박에 공을 빼앗겼고 비니시우스 슈팅은 막혔는데 송민규는 마무리를 해 전북이 앞서갔다.

종료 직전 광주 역습 상황에서 가브리엘의 낮은 크로스를 이건희가 슈팅을 했지만 정민기가 막아냈다. 세컨드볼을 정호연이 슈팅으로 보냈는데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경기는 전북의 2-1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결과]

전북 현대(2) : 이재익(전반 17분), 송민규(후반 45분)

광주FC(1) : 이건희(후반 37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