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전국체전 중국 무술 은메달리스트 출신 오수환, 한·일전으로 메이저대회 데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전국체전 우슈 산타 은메달리스트 오수환(왼쪽), 무라이 가즈미치. 사진 | Zeus FC/U-NEX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웅희 기자] 전국체전 중국 무술 은메달리스트 출신 오수환(29)이 한·일전으로 메이저대회 데뷔전을 치른다.

중국 무술 ‘우슈 산타’의 한국 강자가 아시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ONE Championship에 진출한다. 태국 방콕 룸피니 경기장(수용인원 5000명)에서는 19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부터 ONE Friday Fights 59가 열린다. 오수환(과 무라이 가즈미치(35·일본)의 종합격투기 페더급 한일전이 개막전이다.

ONE Friday Fights는 원챔피언십이 2023년 1월 태국에 런칭한 브랜드다. 룸피니 경기장을 상징하는 무아이타이를 중심으로 킥복싱, 종합격투기를 곁들이는 대회를 금요일에 진행하고 있다.

오수환은 홍주고등학교 시절 2013년 남자 고등부A –65㎏에서 제94회 전국체육대회 은메달 및 제10회 전국산타선수권대회 동메달을 획득했다.

‘산타’는 체급을 나눠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에서 치르는 중국 무술 경기다. ▲팔꿈치·무릎 공격이 금지된 킥복싱을 바탕으로 ▲레슬링의 넘어뜨리기 ▲유도의 던지기 기술이 허용된다.

2021년 제33회 회장배전국우슈선수권대회에는 충남체육회 소속으로 참가하여 국가대표선발전 –70㎏ 3위에 올랐다. 종합격투기 파이터로는 2018년부터 △AFC △NeoFight △Zeus FC 같은 국내대회에 출전했다.

무라이 가즈미치는 킥복싱 프로선수(~2018년) 및 지도자로 2020년까지 활동하다 2021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했다. 일본 단체 Fighting NEXUS에서 2024년 2월까지 5승 3패를 기록했다.

오수환과 무라이 가즈미치는 입식타격기 출신 파이터라는 공통점이 있다. 무아이타이 성지로 통하는 방콕 룸피니 경기장에서 화끈한 타격전을 보여준다면 태국 현지 팬들의 호응을 끌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