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눈물의 여왕' 최보경·남상혁·강혜진, 열혈 사투 벌였다…긴장 속 '깨알 재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최보경, 남상혁, 강혜진이 법무팀 팀장 김수현의 든든한 팀원으로 활약했다.

최보경, 남상혁, 강혜진은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김희원)에서 김수현이 팀장으로 있는 법무팀 팀원으로 변신, 냉전 상태인 김수현과 김지원을 마주치지 않게 하려고 사투를 벌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눈물의 여왕'은 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분)가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풀어낸 작품이다.

앞서 백현우가 이혼 서류를 준비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홍해인은 한껏 예민해졌고, 두 사람을 마주치지 않게 하기 위해 나비서(윤보미 분)와 김비서(정지환 분)의 합동 작전이 그려졌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동 작전을 눈치챈 법무팀 팀원 최보경, 남상혁, 강혜진은 힘을 모아 백현우와 홍해인을 마주치지 않게 하려고 점심 식사 이동 동선을 바꾸는 등 고군분투했고, 결국 마주치게 된 어색한 상황 속 안절부절못한 모습을 연기하며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이처럼 법무팀 팀원으로 분한 최보경, 남상혁, 강혜진은 긴장되는 상황 속 능청스러운 감초 연기로 깨알 재미를 선사하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BNB INDUSTRY 임채홍 대표는 "이번 작품을 통해 최보경, 남상혁, 강혜진의 남다른 존재감을 볼 수 있었다.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자신만의 연기를 펼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배우들에 대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눈물의 여왕'에서 돋보이는 열연을 펼친 최보경, 남상혁, 강혜진은 현재 배우앤배움 아트센터에서 연기교육을 받으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쌓아가고 있다. 더불어, 올해 상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에 캐스팅되어 활약을 예고했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BNB INDUSTRY 제공, tvN '눈물의 여왕'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