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호날두, 골 내준 골키퍼에 '주먹 도발'... 英 매체 "조롱 행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가 비매너 세리머니를 해 스스로 잡음을 만들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 포르투갈은 19일(한국시간) 독일의 라이프치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체코(36위)와의 유로2024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39세 134일인 호날두는 유로 대회 '역대 최고령 주장’이 됐다. '역대 최다 출전(6회)' 기록도 작성했다. 2004년 대회부터 꾸준히 모습을 드러냈다.

또 호날두는 유로 통산 최다 골(14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데뷔' 2004년 대회에서 두 골을 기록했던 그는 유로 2008에선 한 골을 터트렸다. 2012년과 2016년 대회에선 각각 세 골을 넣었다. 2020년 대회 땐 무려 5골을 넣었다.

이날 '골'로 최다 출전 기록을 자축하길 원했던 호날두는 오히려 상대를 배려하지 못한 세리머니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된 가운데, 후반전에 모든 골이 나왔다.

체코가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17분 루카시 프로보드가 중거리포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마음 급해진 포르투갈은 비교적 일찍 동점골을 얻어냈다. 후반 24분 누누 멘데스가 박스 왼쪽에서 헤딩으로 공을 떨어트렸는데, 이를 골키퍼가 쳐낸 다는 것이 체코 수비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1-1 원점.

이대로 무승부로 경기가 끝날 것 같던 후반 추가시간. 포르투갈에서 결승골이 터졌다. ‘교체 자원’ 콘세이상이 그라운드를 밟은 지 111초 만에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작렬했다. 페드루 네투의 크로스가 수비수 맞고 흘렀고, 골 지역 왼쪽에 있던 콘세이상이 왼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그는 데뷔전을 치른 지 3경기 만에 골맛을 봤다.

포르투갈의 역전골이 터진 뒤 호날두는 잡음을 만들어낼 행동을 했다.

콘세이상이 골을 터뜨리자 체코 골키퍼 진드리히 스타네크 앞에 다가가 주먹을 불끈 쥐고 흔들며 도발한 것.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호날두가 의기소침해 있는 상대 골키퍼를 향해 주먹으로 조롱했다”라고 적절하지 못한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다.

/jinju217@osen.co.kr

[사진] 호날두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